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일반
충남연구원 ‘2015 국내인구이동통계’ 분석 결과 인포그래픽으로 제작

   
 
지난해 충남이 전출자 약 28만 명, 전입자 약 29만 명으로 순유입 인구 약 1만 명을 기록했다. 최근 충남연구원은 통계청이 발표한 ‘2015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분석한 결과를 인포그래픽으로 제작했다고 밝혔다.

먼저 타 시도에서 도내로 전입한 경우는 경기(29.9%), 서울(17.6%), 대전(12.7%) 등의 순을 보였으며 도내 전입자 중 54.7%(인천 7.2% 포함)가 수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출 역시 경기, 서울, 대전 등의 동일한 순으로 나타났으나 세종으로의 전출이 7.2%를 차지한 것이 눈에 띄었다. 특히 지난해 수도권 순이동자 수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에서 충남으로 약 1만100명이 유입되었다. 이는 세종 약 1만3500명보다 2400명 적은 두 번째 순위이며 3위인 제주는 약 9800명이었다.

그리고 충남의 전입사유별 순이동자수를 보면 직업 때문에 전입했다는 이유가 약 1만280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자연환경(약1800명) 등이 차지했다. 다만 주택이나 교육, 가족 때문에 약 5100명은 타 시도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와 관련된 정책의 점검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한편 충남의 연령별 순이동자 수는 40~50대가 약 5000명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60세 이상이 약 2900명, 30대 약 1800명 등의 순으로 나타나면서 10대(300명 유출)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유입되었다.

박규도 기자  pkd@mncn.co.kr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규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