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단월드, 통증 유발하는 ‘허리디스크’ 예방법과 치료법은?

신체의 기둥이라 불리는 ‘척추’는 대들보 역할을 맡은 만큼 우리 몸을 지탱하는 데 큰 역할을 수행한다. 하지만 이러한 척추에 문제가 생긴다면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내부 장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항상 주의가 필요하다.

# 일산에 거주하는 이정옥(64세, 대한체육회 국학기공강사)씨는 20년 전 허리디스크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고통에 시달렸다. 다리 한쪽이 저린 전조증상이 생기더니, 나중에는 어떤 자세를 하더라도 통증으로 눈물이 날 지경이었다. 이에 추나요법, 재활운동, 요가 등 허리디스크에 좋다는 운동과 치료는 모두 해봤지만 차도가 없었다.

이 씨는 “몇 년간 허리디스크 치료와 요가를 병행했지만 효과가 없어 마지막으로 단월드 수련을 시작했다”며 “이때부터 마음이 편안해지더니 그동안 고통스러웠던 통증에서 벗어난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바로 통증을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생기니 전보다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된 것. 또한 통증을 잊으면서 의미 있는 일에 열정을 쏟고 싶어 아픈 사람을 위해 명상, 호흡, 요가를 알려주는 재능 기부를 시작했다.

“제 나이쯤 되면 아픈 사람들이 너무 많아요. 병과 통증으로 인해 삶의 의욕까지 꺾인 분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들죠. 이 마음을 행동으로 옮기기 위해 공원과 요양원에 가서 단월드에서 배운 기체조를 무료로 알려드렸어요”라며 “동네 주민들의 지친 어깨를 정성스런 손길로 풀어주는 ‘러브 핸즈(Love Hands)’도 틈틈이 하고 있으며, 제가 만나는 분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삶에 희망을 되찾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힘을 얻습니다.”라고 말했다.

1998년 미국 하버드대 의과대학에서 남을 돕는 활동을 통하여 인체의 면역기능이 크게 향상되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는데 이정옥씨도 타인에게 도움이 되는 삶을 살아가면서 어느 순간 디스크 통증은 아예 잊혀져 버렸다고 한다. 그리고 이정옥씨는 작은 나눔을 큰 꿈으로 발전시켜 작년에 글로벌 사이버대학교 생활체육건강학과에 입학하기도 했다.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노랫말처럼 그는 64세의 나이가 무색한 젊음을 유지하고 있다. 이정옥씨는 현재 디스크 통증은 없지만, 평소에도 디스크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 그녀가 매일 하고 있다는 디스크 통증관리 건강법 ‘배꼽힐링’과 ‘척추 늘이기’를 알아보자.

▶ 허리디스크 예방 및 통증완화 건강법 (자료제공: 단월드)

1. 배꼽힐링

복부비만은 척추에 충격을 가할 수 있고, 몸의 중심점이 앞으로 이동해 척추에 무리가 될 수 있다. 또 변비가 심할 경우 용변을 볼 때 무리하게 복압이 상승, 디스크를 후방으로 밀어내 허리통증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즉, 허리통증은 복부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배꼽힐링은 굳은 장을 풀어주어 배변효과를 원활하게 해주어 허리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 배꼽힐링 방법: 편안하게 앉거나 누운 자세에서 손이나 배꼽힐링기를 배꼽에 대고 펌핑한다. 처음에는 약 5분정도 배꼽힐링을 지속한다.

2. 척추 늘이기

압력을 받던 척추 사이사이를 늘여 척추에 미치는 하중을 적게 한다. 척추 및 주변 근육에 탄력과 유연성을 길러주고 소화를 도우며 어깨가 유연해진다.

▷ 척추늘이기 방법: 고양이가 기지개를 켜듯 팔을 쭉 뻗고 엉덩이를 45도 스트레칭 한다. 10회 구령, 3~5세트를 실시한다.

한편, 전국 260여 개 단월드 센터는 주민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무료체험교실 및 러브핸즈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규민 기자  pkm@mncn.co.kr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