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취재 지역경제 활성화 인터뷰
에어컨으로 인한 비염에서 벗어나기 - 코비한의원
코비한의원 청주점 한정수원장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중에서 온도 습도가 높은 여름은 코가 가장 좋아하는 계절이다. 코는 흡입한 공기의 온도를 올리고, 습도를 올리고, 먼지를 제거하는 기능을 한다. 따라서 차고, 건조한 계절, 먼지 많은 계절에는 코에 일거리가 많아지면서 코 증상이 악화된다. 여름의 고온다습한 공기는 코의 일거리를 줄여서 비염 증상이 일시적으로 사라지는 계절이긴 하나 비염, 감기, 축농증 등의 코질환이 악화되는 계절이기도 하다.

코가 좋아하는 계절인 여름에도 코질환을 악화시키는 물건은 에어컨이다. 비염은 공기가 차가우면, 건조하면, 먼지가 많으면 악화된다. 에어컨은 따뜻하고 습도 높은 공기를 차갑고 건조하게 만들어서 코가 싫어하는 공기로 변화시킨다. 또한 청소를 열심히 하지 않으면 곰팡이 세균 등을 배출하기도 한다.

여러 가지 비염 중에서 온도차에 반응하는 비염을 갖고 있는 경우에 에어컨 바람을 쐬면 비염이 악화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심하게 에어컨에 반응하는 경우에는 한여름에도 차에서 에어컨을 틀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에어컨만 틀면 재채기, 콧물을 주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성인의 경우에는 에어컨으로 비염 증상이 악화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에 적절하게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어린이의 경우에는 에어컨 때문에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에도 둘 사이의 관련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보호자의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 에어컨에 비염의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에는 차가운 음료나 얼음 등 온도가 차가운 음식을 과다 섭취하는 경우 증상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급격한 기온의 변화 혹은 체온의 변화는 코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에어컨 바람을 정면으로 쐬면 체온이 급격하게 낮아지면서 코막힘, 재채기, 콧물들이 발생할 수 있다. 어쩔 수 없이 에어컨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가능하면 에어컨에서 최대한 떨어져서 에어컨 바람에 직접 쏘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근원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체온조절 능력을 향상시키는 치료를 해야 한다. 에어컨에 반응하는 비염의 경우에는 체온을 조절하는 능력이 부족해서 발생하는 것이므로 체온을 조절하는 능력을 향상시키는 치료를 시행하면 에어컨만 켜면 발생하던 콧물, 코막힘, 재채기에서 완벽하게 벗어 날 수 있다.

출처: 코비한의원 보도자료

한지우 기자  takesports@daum.net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