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취재 지역경제 활성화 인터뷰
또! 비염, 여름철 비염을 이기는 습관 - 코비한의원
코비한의원 광주점 이용욱원장

여름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감기 발생률이 적고 비염 환자들은 일시적으로 증상이 완화되어 다소 생활의 불편이 줄어든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장마로 습도가 올라가 후덥지근하거나 고온으로 인해 날씨가 무더워지면 냉방기구에 더욱 노출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환절기나 겨울처럼 감기가 자주 걸리게 되고 비염이 악화될 수가 있다.

여름철이 되면 대부분의 가정, 유치원, 학교, 사무실 등의 실내에서는 에어컨이나 선풍기 같은 냉방기구의 사용으로 실내외는 온도차가 생겨 마치 환절기와 비슷한 환경이 되는데, 이 온도차에 적응해 내지 못하면 감기에 걸리기 쉬울 뿐 만 아니라 코 점 막도 팽창과 수축을 반복하면서 더욱 악화되어 비염 증상이 심해질 가능성이 높다.

또한 날씨가 더워지면 인체의 대사기능이 활발해져 땀을 많이 흘리고 기운의 소모가 많을 뿐 만 아니라 체표는 뜨거워지고 체내는 상대적으로 허하고 냉해지는데, 이때 차가운 음식을 섭취하다든지 냉방기구의 노출로 인해 체온이 내려가게 되면 인체 저항력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어 오히려 여름철 일지라도 감기가 잘 걸리고 비염도 악화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제대로 관리되지 않은 에어컨을 사용하게 되면 필터의 먼지, 진드기, 곰팡이 등으로 비염이 오히려 유발될 수 있다.

따라서 여름철에 비염을 악화시키지 않고 잘 이겨내기 위해서는

첫째, 외출 후에는 손발을 잘 씻고, 생리식염수로 코를 세척해 주는 것이 좋다.

둘째, 지나치게 찬 음식을 먹지 않도록 하고, 찬물 샤워도 삼가는 것이 좋다.

셋째, 균형 잡힌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기초체력과 저항력을 길러주도록 한다.

넷째, 수면 시에는 냉방기구를 사용하거나, 창문을 열어 새벽 찬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다섯째, 냉방기구를 사용할 때는 덥지 않을 정도의 적정한 실내 온도(26~28˚C)를 유지하는 게 좋으며, 온도의 변화에 대한 신체 조절 능력은 5℃ 내외이므로 실내와 외부의 온도차를 5℃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여섯째, 한 시간마다 5분 정도 창문을 열어 실내 유해 공기를 환기시켜 깨끗한 공기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한다. 실내 습도는 50%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일곱째, 에어컨을 정기적으로 청소하도록 하며, 에어컨을 켜기 전 필터와 주변 환경을 청결하게 하고, 에어컨 작동 후 5분 정도 환기를 하여 에어컨의 곰팡이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도록 한다.

여덟째, 장시간 냉방기구에 노출될 경우에는 바람을 직접적으로 받지 않도록 하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시며 긴소매 옷을 준비하여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한다.

출처: 코비한의원 보도자료

한지우 기자  takesports@daum.net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