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경제일반 핫이슈
단월드, 능력 있고 조화로운 직장인의 라이프 습관 ‘뇌교육 명상’ 소개

직장인이라면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가 바로 ‘업무능력’일 것이다. 벼룩시장구인구직에서 직장인 6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9명이 ‘열등감을 느껴본 적 있다’고 답했으며 ‘열등감을 느끼게 하는 원인’의 1위가 ‘업무능력’(28.8%)이라고 한다.

업무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퇴근 후 심지어 점심시간에도 어학공부, 자격증 취득 등 자기계발에 투자하는 직장인들. 하지만 업무능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자기계발일까? 취업포털 인크루트의 설문에 의하면 ‘부하직원이 생각하는 상사의 리더십 중 가장 필요한 것’에 대해 ‘부하 직원에 대한 배려와 관심(21%)이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소통과 공감’을 잘할 수 있을까? 대표적인 방법으로 뇌 기능을 ‘정서지능’ 또는 ‘감성지능’으로 표현할 수 있다. 정서지능은 자신과 타인의 감정을 점검하고 구별하며 이러한 정보를 통해 자신의 사고와 행동을 이끄는 능력이다. 즉 정서지능은 감정 정보처리 능력이라고 말할 수 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간호사 42명을 대상으로 하루 10분 8주간 온라인 ‘뇌교육 프로그램’ 셀프 체험을 실시한 바 있다. 컨트롤 간호사 45명과 비교 분석한 결과 타인의 감정을 공감하고 가이드 하는 능력인 ‘정서지능’이 향상된 결과가 나타났다. 또 분노, 우울 등의 스트레스 감소와 함께 문제해결, 회복력 향상(스트레스 상황에 적응하는 능력) 등 4가지 효과를 보인 바 있다. (Jung et al., 2016, Plos ONE 11(8):e0159841).

한국뇌과학연구원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뇌교육명상’이 스트레스의 요인으로 볼 수 있는 내∙외부적인 요소를 막아 감정을 조절하는 내측전전두엽의 활성화를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종류와 방법이 다양한 ‘뇌교육 명상’ 중에서도 감정조절에 도움을 주고 마음을 고요하게 만들어주는 지감명상을 배워보자.

◆ 문제해결능력과 소통능력을 높이는 뇌교육 명상, 에너지 느끼기

우리 몸의 에너지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온도와 자력, 전율 등으로 느낄 수 있다. 에너지를 느끼는 것이 우리 인체 중 가장 예민한 손부터 시작된다. 양손 바닥을 10cm 정도 천천히 벌렸다가 오므리는 것을 반복하면 처음에는 체온이나 열감을 느끼다가 나중에는 전신의 세포 하나 하나가 에너지로 충분하게 나타난다.

우리 몸의 에너지는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온도, 자력, 전율 등으로 느낄 수 있다. 에너지를 느끼는 것은 우리 인체 중에서 가장 예민한 손으로부터 시작한다. 양손바닥을 10cm 정도 천천히 벌렸다 오므리는 것을 반복하면 처음에는 체온이나 열감을 느끼다가 나중에는 전신의 세포 하나하나가 에너지로 충만하게 살아나는 것을 느끼게 된다. 이때 뇌파가 안정되고 잡념이 멈추면서 깊은 명상 상태를 체험할 수 있다.

소위 알파파 뇌파상태라 말하는 명상상태에서는 스트레스 상황이나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를 직면했을 때 일어나는 부정적인 감정(두려움, 불안, 분노, 짜증 등)과 생각(섣부른 판단, 추측 등)에서 벗어나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힘을 얻게 된다. 또, 자신의 내면에 집중하면서 자신과 소통하고 나아가 타인과의 공감능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된다.

에너지 느끼기 명상의 방법은 먼저 손에 물방울을 털듯이 1~2분간 가볍게 털어준다. 그리고 동작을 멈춘 뒤 손을 가슴높이에서 좌우로 천천히 벌렸다 오므리며 손에 집중을 하고 손바닥 사이의 느낌에 집중한다. 점점 손에 열감이 나고 자력감이 느껴진다. 계속해서 자력감의 느낌을 강하게 키워본다. 1분 후 천천히 손을 무릎 위에 올려놓고 편안에서 숨을 3번 내쉰다.

생활 속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뇌교육 명상법은 뇌교육 명상전문기업 ㈜단월드에서 무료로 체험 가능하며, 힐링명상 체인지 방송에서도 배워보기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규민 기자  pkm@mncn.co.kr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