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책소개
[책소개] 일투성이 제아

사춘기에 나타나는 특징 중 하나는 부모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친구, 또래 집단에 속하려는 경향인 듯하다. 절대적인 가치를 지니던 부모의 영향력에 반기를 들고 차츰 자기 스스로의 자리에 서려는 시도를 하는 시기이기에 반항기라고도 일컫는다.

초등학교 5학년생인 윤제아는 맞벌이를 하는 부모님 대신에 철부지 동생 셋을 돌보고 가정 일을 도맡아 하는 맏딸이다. 언니니까 어린애처럼 굴면 안 된다는 주위의 말없는 시선에 갇혀 불만을 안으로만 삼키고 엄마가 다니라는 미술학원에 다닌다.

친구 관계에 있어서도 절친인 수연이와 멀어져 외톨이가 되었다고 느끼면서도 겉으로 아픔을 내보이지 못하는 수동적인 아이이다. 갈등과 슬픔이 가득한 이 지점에서 새로운 친구 연주와 다영이, 열린 책방의 대장인 폐지 줍는 할머니, 그리고 엉뚱하지만 밝은 성격을 지닌 은조와의 만남을 통해 자기 스스로 소중한 가치를 선택하게 되고 이러한 경험을 통해 조금은 단단해진 아이가 된다.

《재투성이 신데렐라》에서 모티브를 얻었다는 작품이지만, 이 작품의 제아가 신데렐라보다 더 멋지다. 그 이유는 신데렐라의 변화는 남이 가져다 준 것이지만 제아의 성장은 스스로의 선택으로 만들어 간 것이기 때문이다. 제아 스스로 가족 안에서 자기의 존재를 찾고 멀어져 가는 사람들과 새롭게 만나는 사람들과의 관계 맺음에 자신이 중심에 서는 선택을 하며 변화를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이 당당하다.

청소년기는 작가의 말처럼 ‘나를 발견하고 나를 잘 지켜낼 책임은 나에게 있다.’는 것을 깨달아 나가는, 아름다운 반항기이다. 사춘기의 갈등과 고민은 나를 발견하고 나에게 알맞은 색깔과 향기를 찾아 나서는 여행인 셈이다. 그러하기에 이 여행길에서 만나고 헤어지는 사람들과의 관계 맺음 하나하나가 나의 무늬를 이루는 소중한 안료가 되는 셈이다. 만나고 헤어지고 가까워졌다가 멀어지고 슬픔을 견디며 단단해져 가는 인물의 갈등과 고민을 잡아내는 힘은 『마당을 나온 암탉』으로 익히 알려진 작가의 명성과 이름에 값한다.

박규도 기자  pkd@mncn.co.kr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규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