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취재 지역경제 활성화 인터뷰
고객의 자산을 관리하는 김성미 재무설계사(FC)

돈 때문에 꿈은 물론 결혼, 주택, 인간관계 등 여러 목표를 포기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인생에 있어서 수많은 고민들 중 하나인 돈에 관련된 고민들...

그런 가운데 꿈과 희망을 되찾아주고 실현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재무설계사가 있어서 찾아가 보았다.

Q. 현재 어느 회사에서 어떠한 일을 하고 계신가요?

A. 안녕하세요. 현재 포도재무2사업단 위드지점에서 근무 중인 재무설계사(FC) 김성미입니다.
매월 웨딩박람회 위주로 고객들에게 안정적이고 신뢰 있는 재무, 목적자금, 교육자금, 노후설계를 경험을 바탕으로 섬세하고 현실적으로 비교분석해 상담을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Q. 재무 설계사가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A. 우선 전3남매를 키우는 워킹 맘입니다.저 출산 국가에서 3남매를 키우면서 직장생활을 하기에는 너무나도 힘든 게 현실이죠. 엄마들이라면 다들 공감하실 거예요.

20대 때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하게 된 재무 설계사를 결혼하면서 그만두게 되었는데 직장에 얽매이지 않고 아이들을 돌보면서도 일할 수 있어서 다시 일하게 되었어요.

20대에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고 보장자산과 목적자금의 중요성도 몰랐기에 고객들에게도 전달하는 게 힘들었는데 30대 중반이 된 지금은 그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알기에 고객들에게 진심을 다해 상담을 하니 다들 알아주시더라고요.

재무 설계사는 보험만 취급하는 게 아니라 안정자산과 보장자산, 종자돈을 이용한 재테크와 투자. 그리고 주택대출의 상환방법. 노후자산을 준비해 드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돈이 없어서 재무 설계가 필요 없다고 생각하시지만 그럴수록 더 필요한 상담이기에 현대를 살아가는 청년과 중년들이 마음을 열고 준비하기를 바라는 맘에 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Q. 지금까지 일하면서 어떻게 일을 해왔고 기억에 남는 고객이 있다면?

A. 주로 사회초년생과 예비부부를 상담해왔습니다.

지금처럼 돈을 벌기 힘들고 그 돈을 불리기 힘든 금리에 살고 있는 우리들이 조금이라도 종자돈을 모아야 하지만 방법을 몰라서 못하셨지요.

기본 보장자산을 준비해드리면서 앞으로 결혼, 자녀교육자금, 노후생활비를 적은 돈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정말 필요한 시점에 돈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과 소액으로 투자나 재테크를 원하시는 분들에게는 그에 맞는 정보를 드리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김**고객님 이야기를 빠뜨릴 수가 없는데요. 이 분은 월수입에서20%가 넘는 보험료로 지출되고 있었습니다.

수입대비 보험료가 높았고 결혼을 준비하고 계셨는데 종자돈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하고 계셨어요. 그래서 제가 보장성보험과 저축을 하실 수 있도록 재설계해드리면서 매월 내시는 보험료는 동일하도록 도와드렸습니다.

고객님께 손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믿음을 가지시고 저의 고객이 되어주셨죠. 지금은 자녀와 노후에 대해 차근차근 저의 피드백을 받으시면서 준비하고 계십니다.

Q. 자신 있는 상담분야가 어떻게 되시나요?

A. 우선 저희 회사는 모든 재무컨설팅이 가능한 회사입니다.

기본적으로 보험을 비롯한 부동산. 주식. 경매. 대출 등의 전문가들로 구성이 되어있으며 저는 안정자산과 종자돈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일을 기본으로 보장분석과 리모델링, 재테크에 대한 정보를 드리는 것이 주 업무입니다.
기본이 무너지면 모든 것이 무너지기에 기초공사에 최대한 공들이는 편이죠.

Q. 이야기 감사합니다. 앞으로 비전을 한번 제시해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A. 현대는 정보의 시대입니다. 정보가 많은 사람들이 돈을 모으기가 쉽다는 뜻이죠.

재무 설계사들에 대한 안 좋은 인식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부자들은2~3명의 재무 설계사들과 소통합니다.

저는 보험의 본연의 기능을 최대한으로 활용하여 고객 분들에게 진실되고 정직하게 그러면서 종잣돈을 모아 웃을 수 있는 여유가 생기길 바랍니다.

적어도 저의 고객이 되신 분들에게 인정받는 재무설계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지우 기자  takesports@daum.net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