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콘서트 개최
미얀마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콘서트 개최
  • 전창준 미얀마 편집국장
  • 승인 2018.03.1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얀마 실과바늘 제공

지난 2018년 2월 9일 저녁 6시30분부터 양곤 국립 극장(The national Theatre of Yangon)에서 미얀마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콘서트가 성황리에 개최가 되었다.

2월 6일에도 네피도에서 공연을 마친 미얀마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이날 공연에서 1970년대 미얀마 노래 “Myanmar Sate Yin Myanmar Shu Khin”, 2013년 “Mahar”, 베토벤 심포니 NO4, 모짜르트 Ave Verum corpus 등 총 9곡을 선보였다. 특히 일본인 피아니스트 Mrs. Kyoko Koyama와 미얀마 음악가 100명이 협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휘를 맡고 있는 Mr. yunosuke yamamoto는 미얀마 전통 음악가들에게 서양 음악을 가르치는 것은 마치 그들에게 새로운 언어를 가르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미얀마 음악가들은 서양 음악에 대한 접근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연주를 연습하는데 시간이 더 걸린다고 한다. 아직까지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비교를 할 때 많은 연습이 필요하겠지만 미얀마 오케스트라의 수준을 한단계 올리기 위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휘자는 2014년부터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를 맡고 있으며 서양 악기 연주를 통해 미얀마 음악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이런 노력은 1925년 미얀마의 유명 작곡가겸 음악가인 Myoma Nyein이 Myoma 밴드를 창단하면서 이런 시도를 하였으나 1955년 사망한 이후로 진척이 없었다.

2014년 60여명의 단원으로 오케스트라가 구성이 되었고 체계적인 음악 수업이 없는 열악한 미얀마 환경속에서 매년 콘서트를 개최하며 성장하며 문화 공연이 전무한 양곤에 단비 같은 공연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