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일반
몽골 개발은행 총재, 캐시미어, 수출을 지원하는 국가 프로젝트를 실행
  • 바드랄 바트치멕 몽골특파원
  • 승인 2018.04.03 16:40
  • 댓글 0
사진-몽골 한인동포신문 제공

몽골의 염소 수가 중국보다 6배 적고, 공장 규모, 전용 보관실이 부족하지만 세계 원료 캐시미어 시장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몽골의 캐시미어 질이 세계에 최고로 우수하다.

국내에서 생산된 캐시미어의 85%를 수출하고 있다. 이것은 1단계 가공만을 한 캐시미어다.

이제 몽골이 고부가가치 상품을 만들어 수출하기 위하여 최신 기술을 도입하고, 투자를 유치해야 한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캐시미어분야 기업체들과 협력하여 ‘캐시미어’ 프로젝트를 실행하기로 하였다. 이로 인해 ‘개발은행’ 총재 Ch.Enkhbat와 인터뷰했다.

Q: 캐시미어분야를 지원하고 수출을 증가시키 위하여 ‘개발은행’이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까?

A: 몽골 정부가 2018년 2월에 ‘캐시미어’ 프로젝트를 확정시켰다. 캐시미어 세척, 실로 뽑은 캐시미어 양이 증가되었고, 최신 기술도 들어왔다. 이제 다음 단계인 방적 산업을 지원하여 세척 캐시미어의 수출을 감소시킬 것이다. 위 프로젝트를 실행하기 위해 개발은행, 광산중공업부가 몽골의 캐시미어협회와 협력하고 있다. 개발은행이 광산중공업부와 협약서를 체결했다. 법적인 기준을 충족시킨 캐시미어 기업체들의 대출 서류를 검토하고 있다.

광산부가 캐시미어 기업체들의 규모에 대한 리스트를 만들어서 은행에 제출하고, 대출 조건을 충족시킨 회사들과 다시 관리계약을 체결하고 은행과 협력한다. 다시 말해, 법에 따라 기준을 충족시킨 기업체들에게만 대출을 한다. 광산부와 캐시미어협회가 보낸 리스트에 포함되었다고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이해하면 안된다. 은행이 위 리스트를 단지 캐시미어 기업체들의 규모에 대한 조사를 할 때만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에 운영을 시작한 기업체들은 ‘캐시미어 프로젝트’에 포함될 수 가 없다.

참고로, 캐시미어기업체들이 전자시스템을 통해서 대출서류를 제출하기 시작했다.

Q: ‘캐시미어’프로젝트 실행 기간에 대한 정보를 주세요. 대출담보가 필요합니까?

A: 프로제트를 4년 동안 실행한다. 1단계로 리스크를 조사해서 본 기업체에게 2년간 대출을 한다. 구체적으로, 원사 공장에 6-8개월, 완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체들을 자세히 조사하여 대출을2년으로 한다. 정상적 안정적으로 운영을 하면 다음 년에 대출액이 증가될 수 있다.

최신 기술 도입과 관련된 대출 기간이 5년 이상이고, 1년 이자가 12%이다. 앞으로 경제상황, 통화정책에 따라 이자를 인하시킬 수가 있다. 최신 기술 도입과 관련된 대출 이자, 기간이 다르다. 캐시미어 기계를 생산하는 기업체들이 ‘Exim’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물론 기업체들에게 대출담보가 큰 부담이 되고 있다.

몽골 개발은행법에 의하면 ‘Exim’ 은행에서 받는 대출에 반드시 담보 자산이 있어야 한다. 물론 기업체들이 공장 규모에 따라 대출받기를 원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기업체에 대출담보가 걸림돌이 된다. 이에 기준을 총족시키지 못하고 담보가 부족한 기업체들에게 보험사와 협력해서 대출할 수 있는지 조사 중이다. 그리고 보관실에 보관하는 캐시미어를 평가해서 담보할 수 있는지 조사중이다. 대출담보가 부족한 기업체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하여 다양한 조사를 하고 있다.

Q: 기계를 임대할 수 있습니까? 몽골 공장의 규모에 대한 정보를 주세요?

A: 개발은행이 2017년부터 운영하는 ‘DBM leasing’라는 자회사를 통해 최신 기술이 필요한 기업체들에게 까다롭지 않는 조건으로 기술, 기계를 임대하기 위하여 조사하고 있다.

캐시미어분야의 총 생산의 60%를 일본 투자기업체인 ‘Govi’사가 차지한다. 최신 기술, 공장 규모, 캐시미어 가격, 원자재 비축 등에 따라 각 기업체들의 생산량이 다르다. 몽골의 대부분 기업체들이 캐시미어를 세척하고 있다. 이제 고부가가치 상품인 완제품을 만들 때가 왔다. 만약에 제조업체들에게 최신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하면 캐시미어 제품 가격, 품질, 패션 디자인 등 모든 면에서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다. 기술 외에 운영자금이 없어서 생산량이 증가되지 않고 있다는 문제점도 있다.

Q: 개발은행이 캐시미어 생산을 지원하기 위하여 이전에 대출한 경우가 있습니까?

A: 2012-2016년에 국내 캐시미어 제조업체들의 지원은 운영자금과 투자금액 증가, 최신 기술 도입, 완제품 수출을 증가시키기 위하여 시중은행들을 통해 1600억투그릭의 대출을 65개 기업체에게 실시했다.

2015-2016년에 6개 은행을 통해서 562억투그릭의 운영자금을 증가시킬 수 있게 대출을 하였다. 그 당시 2,000톤 원자재를 준비하여 12억 8,100만 벌 니트 의류를 생산하고 844억 3,400만 투그릭의 제품을 수출했다. 생산이 작년보다 112%, 수출이 119% 각 각 증가되었다.

Q: 캐시미어 생산을 지원하는 것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끼칩니까?

A: 캐시미어는 매년 얻을 수 있는 몽골의 소중한 보물이다. 축산업자의 생활 수준 향상과 몽골 경제성장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캐시미어 프로젝트를 실행해서 새로3,600명이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다. 현재 5,000명이 캐시미어분야 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다. 몽골이 완제품 생산, 수출을 5.7배 증가시킬 목표를 세웠다.

Q: 몽골의 염소 수가 많지 않지만 세계 원료 캐시미어의 40%를 공급하고 있다. 이것을 국가 정책으로 지원하면 수출이 증가될 수 있습니까?

A: 우리가 완제품 수출 증대 목표를 가지고 있다. 2017년에 몽골이 9,200톤 원료 캐시미어를 준비했다. 총 캐시미어의 85%를 세척해서 수출하였고, 15%를 완제품으로 수출했다. 현재 캐시미어분야에 약 150개 기업체가 있다. 이 중에서 공장 규모, 캐시미어 품질로 ‘Govi’ 사가 최우수 기업이다. ‘Govi’ 사가 세계 35개 국가에 프랜차이즈 계약으로150개 점포를 운영한다. 이것은 몽골의 캐시미어 제품이 세계시장에 자신의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표현한다.

세계적인 캐시미어 코트, 의류 브랜드 ‘Max Mara’사가 2017년에 40,000벌 코트를 생산했으며 ‘Govi’ 사가 41,000벌 코트를 생산한 것이 생산 면에서 최고에 있는 것이다. 2016년에 판매한 위 2개 회사의 제품 수가 똑 같지만 ‘Govi’ 사가 총 2,900만 달러, ‘Eric Bompard’사가 6,4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이것은 몽골 캐시미어가 세계시장에 자신의 자리를 공고화시켜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 한 편으로 몽골 공장들에게 큰 기회가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몽골 캐시미어 제품이 국제 시장에서 가치를 높이고 있다. 예로, 몽-일간 경제협력 체결로 몽골이 일본으로 97개 종류의5,700개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일본 측이 9,300개 수입 제품의 관세를 단계별로 인하시키고, 캐시미어 제품의 관세를 ‘0’으로 조정했다. 몽골이 현재 세계적인 31개 국가에 캐시미어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Q: 현재 실행하는 프로젝트의 지원이 이전 지원보다 어떤 면에서 다릅니까?

A: 프로젝트 기간이 길고 이자를 매년 인하시킬 수 있다. 대출담보가 부족한 기업체들이 보험업체들과 협력해서 대출받을 수 있는 국제기준을 충족시시키 위하여 조사를 하고 있다.  기업체들 중에 대출금액을 다른 용도로 사용할 일이 발생할 수 있다. 이것을 통제하기 위하여 경험이 많고 발전 가능성, 정상적으로 운영을 하는 기업체들에게 대출할 것이다.

Q: 2018년에 개발은행이 대형 프로젝트에 자금을 조달할 것입니까?

A: 정부가 실행하는 프로젝트들을 항상 지원해 왔다. 예로, 제4화력 발전소의 터빈 용량 증설 프로젝트에 자금을 조달하기로 하였다. 이 프로젝트의 총 비용이 9,300만 달러다. 2018년에 우리가 1단계로 러시아의 Vnesheconombank에서 2500만 달러의 대출을 받았다. 그리고 ‘Egiin gol’ 수력발전소 프로젝트, 석유 정유공장 프로젝트, 수출을 증가시킬 수 있는 농업, 광산 프로젝트들을 조사하고 자금을 조달하기 위하여 움직이고 있다. 2017년에 ‘금 프로젝트’로 총 40개 기업체의 대출서류를 검토하고 10개 기업체에게 대출을 하였다. 우리가 주로 경제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프로젝트에 대해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우리가 은행분야에 최신 서비스를 도입했다. 개발은행이 2017년 연말부터 대출신청을 온라인 시스템으로 받고 있다. 대출서류와 관련된 조사, 진행과정, 대출 허락 등을 온라인으로 볼 수 있다. 이는 대출을 신청하는 회사와 은행의 업무 시간을 절약해 주고 있다.

Q: 2017년부터 실행한 프로젝트의 진행과정이 어떻습니까? 대출 상환이 좋습니까?

A: 작년은 아주 특별한 한 해였다. 몽골 개발은행법 개정안을 확정시켰다. 2017년 4월부터 개정된 법에 따라 운영하기 시작했다. 개발은행이 자금 조달한 총 프로젝트의 70%는 수출을 향한 프로젝트이었다. 자금을 조달할 때 프로젝트 실행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리스크를 감소시킬 것이다. 몇년 전 대출을 제외하면 현재 대출 상환이 정상적이다. 예로, 2017년에 대출이자에 1조 투그릭을 냈으나 2018년 2월에 280억 투그릭을 냈다.

Q: 해외 시장에서 투자를 유치하고 있습니까? 자세한 정보를 주세요?

A: ‘IMF’ 프로젝트 실행 때문에 개발은행의 자금 유치에 제한이 생겼다. 첫째, ‘IMF’사가 장기간 저리 대출 받는 것을 허락했다. 구체적으로, 연리 2% 이자, 대출 기간이20년 이상 대출 받는 것을 허락했다. 이런 조건을 가진 대출에는 정부 보증이 필요하기 때문에 쉽게 받을 수가 없다. 둘째, 이전에 받은 대출을 상환하기 위하여 새로운 대출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국제통화기금의 이 제한이 수출, 생산을 증가시킬 프로젝트를 장기간 대출로 자금 조달할 때 걸림돌이 되고 있다.

한 편으로 개발은행이 독립을 강화시키기 위하여 2017년부터 정부 보증 없이 직접 대출을 받고 있다. 또한, 제한 범위에 이전에 자금을 조달한 프로제트를 재자금 조달하기, 기간을 연장시켜 대출을 관리하고 있다. 작년에 정부 보증 없이 1억 달러를 해외 은행 및 금융 기관에서 받았다. 최근에 우리는 러시아에 위치하는 국제투자은행에서 3,000만 유로의 대출을 받았다.

Q: 2018년의 외채 상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있습니까?

A: 개발은행은 과거에 국제투자자들 앞에 계약상의 의무를 잘 지키고, 대출을 상환했다. 구체적으로, 2017년에 해외 5억8,000만 달러의 본드부채를 포함시켜 총 1조7,000억 투그릭을 제기간에 상환하였다. 2018년에도 똑 같이 상환할 것이다. 2018년에 단기 및 장기간 대출에2억7,000만 달러를 상환해야 하며 1분기에 상환을 하였다.

Q: 작년에 설립된 자회사들에 대해 정보를 주세요. 농업 장비를 임대하는 일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A: 2017년 5월에 ‘DBM leasing’ 회사를 설립하였다. 첫째 일은 농업 장비 개선으로 러시아 기업체들에게 540개 종류 장비를 구매해서 100개 기업체에 넘겨주었다. 일부 장비가 봄 파종 전에 올 것이다. 2018년에 다시 1,000만 달러의 농업 장비를 구매하기로 4, 5월에 계약을 하기로 하였다. 러시아 개발은행의 저리 대출을 받기 위하여 러시아 개발은행 관계자들과 논의하고 있다.

개발은행이 대출만 하지 않고,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회사를 설립하였다. 이 회사가 투자 기금을 만들려고 1단계 준비를 하고 있다. 2017년 12월에 금융 금융규제위원회에서 허가를 받았다.

Q: 2017 년4월부터 개정된 법령에 따라 운영을 하고 있다. 큰 변화가 있습니까?

A: 이전에는 몽골 개발은행이 투자할 프로젝트를 국회에서 확정했다. 새로운 법으로 국회, 정부가 개발은행이 자금 조달할 프로젝트들을 결정 안 해도 된다. 이에 몽골개발은행법에 명시되어 있는 조건을 충족시킨 프로젝트가 맞는지 조사하여 직접 대출과 관련된 결정을 내리고 있다. 감시, 책임에 대한 시스템을 더욱 더 강화시켰다. 몽골은행이 개발은행의 자산을 분리하고, 자산 리스크기금을 설립하고, 지출과 운영 건전한 의사 소통의 기준을 정하고, 이에 감시를 할 규칙을 확정시켰다. 정부가 2년마다 개발은행이 투자한 프로젝트가 이상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1년, 6개월 마다 국제감사기관 감사가 들어간다.

바드랄 바트치멕 몽골특파원  mnc_mongol@mncn.co.kr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드랄 바트치멕 몽골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