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 방송/연예 핫이슈
싱어송라이터 이윤오, 데뷔 싱글 <나의,> 음원 역주행 '기대주 등극'절제된 보컬과 서정적인 피아노 선율 인상적 … 꿈과 삶에 대한 통찰 담은 이야기

루시드폴과 로이킴을 잇는 새 음유시인의 탄생을 예고하며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은 신예 가수 이윤오의 행보가 심상찮다.

싱어송라이터 이윤오는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싱글 <나의,>를 공개한 이후로 네티즌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역주행 송의 가장 큰 기대주로 꼽혀왔다.

절제된 보컬과 서정적인 피아노 선율이 인상적인 이윤오의 <나의,>는 꿈과 삶에 대한 자신만의 독특한 시선을 담아냈다. 무엇보다 지나친 감성주의로 흘러가지 않으면서도 듣는 이로 하여금 감동이 전달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치한 점이 인상적인 곡이다.

특히 이윤오가 직접 작사한 가사는 화려한 미사여구로 꾸며진 소비적인 음악 시장 속에서 독보적인 감수성을 드러내며 신선한 미덕으로 다가온다.

“산다는 이유로 오늘을 버리고 얻기 위해서 또 나를 버리고…. 비워낼 수 없는 꿈의 그림은 차마 색을 더 칠해 갈 수 없어 보이지 않는 나의, 나의...”라는 가사처럼, 덤덤하게 써 내려간 노랫말에서 느껴지듯 <나의,>에는 젊은 음유시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소중한 삶과 꿈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현재 경희대 포스트모던음악학과에 재학 중인 이윤오는 마멀레이드 키친, 샘샘트리오, 달노트, 벨 등 다양한 색깔의 아티스트가 소속되어 있는 제오엠 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2018년 기대주로,  남성 트리오 어쿠스틱 밴드 ‘음의 정원’의 보컬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윤오는 "이 세상에 꼭 필요한 음악을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각자의 삶과 꿈이 모두 다르지만 제 노래를 통해 잠시 잊어버렸던 자신을 다시금 돌이켜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김민용 기자  mncn@mncn.co.kr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