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일반 핫이슈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서 본격 실무회담...北 김창선 美 헤이긴 만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된 실무협의를 진행할 사전 준비팀이 29일 싱가포르에서 만나 세부사항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측된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과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싱가포르에서 직접 얼굴을 맞대고 회담 일정 전반에 걸쳐 동선과 경호 문제까지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협의는 27일부터 판문점에서 진행 중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 성 김 주 필리핀 대사 등이 참석하는 북미 회담과 함께 이어져 북핵 의제와 의전 사항을 빠르게 진전시키려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6월 12일로 정해 발표했던 북미정상회담을 지난 24일(현지시간) 돌연 취소한다고 선언했지만,북한이 적극적인 회담 개최의지를 피력하자 당초 예정대로 개최할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양측간에 실무 조율이 진행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6월 12일 싱가포르를 검토하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 개최 이슈 검토는 변하지 않았고, 회담 논의도 아주 잘 진행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황준 기자  hjfpahs@gmail.com

<저작권자 © 컨슈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