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맨오브라만차' 평균 객석 점유율 90% '흥행 가도'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평균 객석 점유율 90% '흥행 가도'
  • 박인걸 기자
  • 승인 2018.05.2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키호테를 통해 삶과 희망, 그리고 꿈을 노래한 뮤지컬 ‘맨오브라만차’가 총 63회의 공연을 마지막으로 내달 3일 폐막한다.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세계 명작 중 하나인 메구엘 드 세르반테스의 소설 돈키호테를 기반으로 하여 극중극 형식으로 진행이 되는 작품으로, 자신이 돈키호테라는 기사라고 착각하는 괴짜노인 알론조 키하나가 그의 시종인 산초와 함께 다소 우스꽝스러운 기행을 벌이며 모험을 찾아 다니는 유쾌한 모습을 그려냈다.

특히 이번 시즌 평균 객석 점유율 90%를 기록하며 매 공연 이어져온 흥행불패의 명작을 다시금 입증했다. 특히 극 중 돈키호테가 들려주는 ‘맨오브라만차’의 대표 넘버 ‘The Impossible Dream(이룰 수 없는 꿈)’은 작품에 대한 메시지를 고스란히 전하며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다.

(사진=오디컴퍼니)

무엇보다 새로운 돈키호테로 캐스팅된 배우 오만석과 6년 만에 돌아온 홍광호는 완벽한 돈키호테로 분해 눈을 뗄 수 없는 열연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는 평이다.

알돈자 역의 윤공주와 최수진도 돈키호테로 인해 변화되어 가는 모습을 진정성 있게 그려냈으며, 산초 역의 이훈진과 김호영은 극의 활기를 더하는 감초 연기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뽐냈다. 또한 주조연 배우들과 앙상블과의 완벽한 호흡은 관객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꿈을 향해 도전하는 돈키호테의 모습을 통해 관객들에게 다시 꿈을 꾸고, 도전해볼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6월 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선보이며, 울산을 시작으로 김해, 성남, 부산, 고양, 대구 등에서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