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임기 내 '주요 비핵화' 달성 의지 드러냈다
폼페이오 "트럼프 임기 내 '주요 비핵화' 달성 의지 드러냈다
  • 박여현 기자
  • 승인 2018.06.1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최정예 적임자들 확보…심도 있는 검증 있을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인 2020년 말까지 2년 반내에 북한의 '주요 비핵화' 조치의 의지를 보였다. 이에 따라 조만간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후속 협상 등을 통해서 비핵화 로드맵에 대한 속도를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AP통신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한 뒤 서울로 이동한 폼페이오 장관이 (비핵화에 대한) 야심 찬 시간표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수개월간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협력국들에서 온 최정예 적임자들을 모두 확보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며 "우리가 실제 그 장소에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 되면 바로 실행할 준비가 돼 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이에 대해 협상을 해내는 능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증 등이) 가급적 빨리 진행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틀림없이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도 북한이 협상에 진지하게 나선다는 걸 전제조건으로 하는 것이며, 협상이 중단되면 연합훈련을 바로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합의문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담기지 않은데 대해 "누구도 입증이나 증명 없이 완전한 비핵화를 할 수는 없다"며 "대통령은 CVID에 전념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후속 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서 언제가 될지는 정확히 모른다면서도 다음 주 언젠 가에는 협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마무리된 뒤 전날 한국을 공식 방문했으며,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미·한미일 외교장관회담 및 공동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