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 규모 5.9의 지진 발생 "쓰나미 우려는 없어"
일본 오사카 규모 5.9의 지진 발생 "쓰나미 우려는 없어"
  • 박여현 기자
  • 승인 2018.06.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7시58분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하지만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의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지진으로 인해 오사카를 중심으로 하는 긴키(近畿) 지역에선 최대 진도 6약(弱)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오사카 북부에서 진도 6약의 흔들림이 일어났다. 교토(京都)부 남부가 진도 5강(强), 시가(滋賀)현 남부, 효고(兵庫)현 남동부, 나라(奈良)현 등이 진도 5약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오사카에 있는 NHK 오사카 방송국은 30초 정도 밑에서부터 밀어올리는 듯한 강한 흔들림을 느꼈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진도 6약은 서 있기가 곤란하거나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오사카를 중심으로 수십만 가구에 정전이 발생했으며, 오사카-나고야 간 신칸센을 비롯, 기차와 전철의 운행을 중지했다고 NHK는 전했다. 일부 지역에선 지붕이 무너지거나 벽이 허물어지면서 부상을 당하거나 집 안에 갇혔다는 보고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재로선 커다란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NHK는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