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예멘 난민수용 문제 찬반 논란...文 대통령 파악 지시
제주 예멘 난민수용 문제 찬반 논란...文 대통령 파악 지시
  • 박여현 기자
  • 승인 2018.06.20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전을 피해 제주로 입국한 예멘인들의 거취를 두고 찬반 논란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제주 예민인 수용문제와 관련 현황 파악을 지시해 차후 조치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현재 제주에는 무비자 입국 제도를 이용해 예멘인 550여명이 입국한 상황이다. 정부는 난민 신청 후 체류 기간이 길어지고 있는 예멘인들이 생활비 부족으로 어려운 처지에 놓이자 식량과 일자리를 제공할 것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들은 예멘인들이 난민을 가장해 입국을 했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반대의견을 내놓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난민 신청 허가 제도를 아예 폐지하자"는 청원글이 올라와 26만 명이 넘는 국민이 서명할 만큼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반대의견을 가진 시민들은 "이슬람 근본주의 국가 출신의 신분 불투명자들의 대거 입국은 우리의 치안을 더 불안하게 하는 요소"라며 "난민법의 전면적 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제주 내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 예방에 집중적으로 나서 불필요한 충동을 방지하고 있으며, 현황 파악을 마친 후 난민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