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역대급 반전 경기'에 독일 ‘충격 패배’, 멕시코 ‘어부지리 16강’
한국 '역대급 반전 경기'에 독일 ‘충격 패배’, 멕시코 ‘어부지리 16강’
  • 박인걸 기자
  • 승인 2018.06.2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월드컵 FIFA 랭킹 1위 국가인 독일을 2:0으로 격파하는 대파란을 연출하자 세계가 떠들석하다. 비록 16강 진출은 무산됐지만 1, 2차전의 부진을 만회하고 죽을 힘을 다해 뛴 한국 대표님 선수들을 향한 응원과, 이로 인해 희비가 엇갈린 독일과 멕시코 등 그야말로 28일 오전 풍경이 다채롭다.

27일(한국 시각) 한국은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독일과의 최종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의 결승골과 손흥민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51분 독일 골키퍼 노이어가 골문을 잠시 비운 사이 주세종의 롱패스를 받아 쐐기골을 터트리는 역대급 반전 풍경을 선보였다. 결국 한국은 조별리그 1승 2패, 승점 3점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한국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독일도 16강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독일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1938년 이후 80년 만에 처음이다.

독일 현지 매체는 한국전에 대해 '악몽'이라고 표현하며 "독일 월드컵 역사상 가장 큰 불명예"라고 비판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뢰브 감독은 "충격적이다. 경기 전 선수들이 부담감을 많이 가졌다. 실망감이 너무 커서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차분히 생각해보겠다"고 조심스럽게 소감을 밝혔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역시 독일의 월드컵 16강 탈락에 “매우 슬프다”고 말했다. 한국과의 경기에서 독일이 2-0으로 패배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다. ‘축구광’으로 알려진 메르켈 총리는 과거 월드컵에 출전한 독일 대표팀의 주요 경기를 직접 관람했을 정도로 애착을 보여왔다.

한국 대표님의 선전에 '어부지리'로 16강 진출 티켓을 얻은 멕시코는 그야말로 축제 분위기다.  멕스코 현지에서는 한국인들만 보면 끌어안거나 큰절을 하며 고마움을 나타내는 광경이 연출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응원전을 펼치던 미국의 교민들도 한국팀이 마지막까지 잘 싸워줬다며 격려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으로 몰려온 멕시코 응원단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세계 최강 독일을 꺾으며 역대급 경기를 선보인 한국, 한국팀 덕분에 16강에 진출한 멕시코, 응원전을 펼치던 교민 등 모두 즐거운 축제의 장이 됨과 동시에 정상에 오른 팀이 맛본 패배의 쓴 맛이 더욱 진해지던, 그야말로 희비가 교차하는 순간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