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동굴 실종자 13명, 10일만에 무사귀환 "기적같은 일"
태국 동굴 실종자 13명, 10일만에 무사귀환 "기적같은 일"
  • 박여현 기자
  • 승인 2018.07.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롱싹 지사, "잠수 가능한 의사가 동굴로 들어가 건강상태 체크할 것”
실종 열흘째 동굴 안쪽에서 발견된 소년들(사진=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 캡처)

태국에서 동굴에 들어간 뒤 실종됐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가 열흘 만에 무사한 상태로 발견됐다.

나롱싹 오소따나꼰 치앙라이 지사는 2일(현지시간)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의 한 동굴에 들어간 뒤 연락이 끊겼던 11∼16세 소년 12명과 20대 남성 등 13명이 모두 무사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나롱싹 지사는 “13명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잠수가 가능한 의사가 동굴로 들어가 건강상태를 체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사 결과 이들이 움직일 수 있다면 즉시 동굴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할 것이며, 그렇지 않다면 응급 처치 후 음식을 제공하면서 상태를 살필 것”이라며 “오랫동안 먹지 못한 이들이 당장 음식을 먹을 수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나롱싹 지사에 따르면 이들은 동굴 내에서 가장 큰 공간인 ‘파타야 비치’ 근처에서 발견됐다. 당국은 실종자들이 생존했다면 동굴 내에 차오른 물을 피해 이곳에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해왔다.

치앙라이주 축구 캠프에 소속된 이들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친 뒤 관광차 이 동굴에 들어가 연락이 끊겼다. 당국은 동굴에 들어간 이들이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종 다음날인 지난달 24일부터 해군 잠수대원과 경찰, 군인, 국경수비대 등 1천여 명과 탐지견이 투입돼 본격적인 수색을 시작했다. 미군 인도 태평양사령부 소속 구조대원 30여 명,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중국 동굴 구조 전문가 6명, 필리핀과 미얀마, 라오스 구조대가 수색에 동참했다.

구조대는 1주일 내내 폭우가 쏟아지면서 동굴 내 수로의 물이 불어나 생존 예상지에 접근하지 못하다 지난 주말 비가 그치고 동굴 내 수위가 낮아지면서 수색을 재개했다.

지난 주말 구조 현장을 직접 방문했던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구조에 동참한 국제사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태국 정부와 국민은 국제사회의 대대적인 지원과 협조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 또한 생존 확인된 소년들과 코치가 안전하게 회복돼 돌아오기를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