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바디, 해외 인턴에 3000만원 투자 "유능한 청년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인바디, 해외 인턴에 3000만원 투자 "유능한 청년 지원 아끼지 않을 것"
  • 박여현 기자
  • 승인 2018.07.0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성분 분석기 전문기업 인바디가 이달부터 미국, 일본 등 6개 해외법인에 인턴을 파견한다. 급여와 숙소는 물론 왕복항공료, 비자발급비, 여행자보험 등 모든 비용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인턴 1명에게 6개월간 3000만원가량을 투자하는데 이는 채용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라 청년들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인바디는 직원에게 자율성을 부여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는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1996년 창업 때부터 시행 중인 ‘과제업무제도’는 직급에 상관없이 직원이 제품 개발부터 출시까지 책임지는 제도다. 이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잘못된 자세를 교정해 혈압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무빙 커프’와 무빙 엘보 센서가 탑재된 ‘터널형 자동 혈압계’ 등의 제품을 선보였다.

더불어 인바디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양성에도 적극적이다. 지난 1월 ‘룩인바디’와 ‘롬브’ 등 스타트업 두 곳을 분사시켰으며, 향후 유망 예비 창업가 발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