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코리아, 2018년 상반기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최다 1위는 ‘방탄소년단'
빌보드코리아, 2018년 상반기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최다 1위는 ‘방탄소년단'
  • 조혜리 기자
  • 승인 2018.07.1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보드 핫100: 금주까지 6주연속 순위권인 방탄소년단 “Fake Love”

2018년 상반기는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의 美빌보드 메인 차트 진입과 여러 케이팝 가수들의 빌보드 월드앨범차트 진입으로 풍성했던 시즌이었다. 빌보드코리아는 한국을 널리 알리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는 케이팝 가수들의 2018 상반기 빌보드 월드앨범차트와 그 성과를 전했다.

빌보드코리아(대표 김진희)에 따르면,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100’과 ‘빌보드200’은 미국 내에서의 음원 및 음반 순위이며 미국에서 가장 대중성 있는 음악 차트로 꼽힌다. 반면, 빌보드 월드앨범차트는 한 주 동안 미국 외에서 발매된 모든 가수(팀)의 음반 판매고(닐슨뮤직 제공)를 기준으로 순위를 정한다. 즉, 월드앨범차트는 미국 내에서의 인기를 대표하는 것이 아니라 팬덤의 규모 및 비영어권 국가에서의 인기를 실감하게 해주는 차트인 셈이다. 월드앨범차트에는 비투비, 샤이니, 트와이스 등 국내에서 유명한 그룹들이 자주 오르내리며 상위권 15위 중 약 절반이 케이팝이 점령하고 있다.

2018년 상반기 월드앨범차트 최다 1위는 15번을 기록한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Her’, 두 번째는 4번을 기록한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Tear’, 다음으로 방탄소년단의 멤버 제이홉(J-HOPE)의 ‘HOPE WORLD’가 2번으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에도 블랙핑크의 ‘Square Up’, 종현의 ‘POET’, 방탄소년단의 ‘Face Yourself’가 각각 한 번씩 1위를 기록했다.

반면, 원더걸스의 ‘노바디’(2009년), 싸이의 ‘강남스타일’(2012년), 보아의 미국 첫 정규 음반 ‘BoA’ (2009년) 이후로 미국 내에서의 인기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핫100’과 ‘빌보드200’에 진입한 앨범 및 곡은 2018년 상반기 동안 두 개나 된다. 바로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轉 ‘Tear’’과 타이틀 곡 ‘Fake Love’, 그리고 블랙핑크의 첫 미니앨범 ‘Square Up’과 타이틀 곡 ‘뚜두뚜두’다.

빌보드 핫100: 금주까지 6주연속 순위권인 방탄소년단 “fake love” (사진 제공=빌보드코리아)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轉 ‘Tear’’은 금주까지 6주연속으로 ‘빌보드200’에 머물러 있으며 최고 순위는 1위였다. 케이팝이 6주 연속 차트인(Chart-In)인 이번 경우는 역대 최장기록이다. 블랙핑크의 ‘Square Up’은 1주 올라왔다가 현재는 순위 밖이고 당시 순위는 40위를 기록했다.

또한 ‘핫100’의 경우, ‘Fake Love’가 금주까지 6주 연속으로 올라와 있으며 최고 순위는 10위였다. ‘뚜두뚜두’의 경우 1주동안 순위권에 머물렀으며 당시 순위는 55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