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보내기 취소’ 기능 8월 도입
카카오, ‘보내기 취소’ 기능 8월 도입
  • 박여현 기자
  • 승인 2018.07.1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는 카카오톡에서 수신인을 잘못 지정하거나 상대방에게 메시지를 잘못 보내 낭패하는 실수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월간 활성이용자(MAU) 5000만 명이 이용 중인 카카오톡이 다음 달부터 ‘보내기 취소(삭제)’ 기능을 도입한다는 소식이 15일 전해졌다. 카카오 측은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통해 카톡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신규 기능을 내부에서 검토하고 있으며 보내기 취소 기능도 예전부터 얘기돼 왔다”고 설명했다. 현재도 카톡에 ‘삭제’ 기능이 있지만 내가 보는 채팅방에서만 해당 글이 없어질 뿐 상대 채팅방에서는 지워지지 않았다.

하지만 카카오 관계자는 “기능과 관련해 세부적으로 결정된 바도 없고, 아직 도입 여부는 확실히 결정된 게 아니다”며 “해당 기능을 도입하는 시기도 아직 미정"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가 보내기 취소 기능을 추가하기로 한 것은 실수로 보낸 메시지를 지우고자 하는 이용자들의 요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경쟁 메신저들은 이미 이 같은 기능을 앞서 도입하고 있어 카카오톡 사용자 이탈에 대한 우려도 컸던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가 만든 메신저 라인은 지난해 12월부터 메시지를 보낸 후 24시간 내에 ‘보내기 취소’를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 보안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메신저 텔레그램에도 같은 기능이 있다. 이 앱에는 이미 보낸 메시지를 수정하는 기능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에스에이치미디어그룹
  • (우)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48길 19 (청호빌딩) 3층 (논현동, 청호빌딩)
  • 대표전화 : 02-540-1057
  • 팩스 : 02-540-7350
  • 제호 : 컨슈머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578
  • 등록일 : 2011-04-08
  • 발행일 : 2011-04-08
  • 발행인 : 이학송
  • 편집인 : 조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훈
  • 컨슈머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mnc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