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아파트서 투신사망…유서 "금전받았으나 청탁과 무관"
노회찬 아파트서 투신사망…유서 "금전받았으나 청탁과 무관"
  • 박인걸 기자
  • 승인 2018.07.2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정확한 사망 경위 조사 중... 특검 긴급회의 소집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투신자살 … “드루킹에 돈 받았으나 청탁과 무관” 유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투신자살 … “드루킹에 돈 받았으나 청탁과 무관” 유서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씨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 당사자인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쪽에 노 의원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해당 아파트 17∼18층 계단에서 노 의원 외투를 발견했고, 외투 안에서 신분증이 든 지갑과 정의당 명함,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찾아냈다.

유서 내용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노 의원이 드루킹 사건과 관련, 신변을 비관해 투신했을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와 더불어 노 원내대표의 예상치 못한 사망 소식에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업무를 멈추고 긴급회의를 여는 등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허 특검은 오전 11시 30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노 의원 사망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노 의원은 드루킹 측근으로 자신과 경기고 동창인 도모(61) 변호사로부터 2016년 3월 불법 정치후원금 5천만원을 받은 의혹을 받는다. 드루킹의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으로부터 2천만원의 강의료를 받은 의혹도 있다. 이와 관련해 노 의원은 "어떤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특검 수사에 당당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