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페루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PF 2억달러 제공
수출입은행, 페루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PF 2억달러 제공
  • 조혜리 기자
  • 승인 2018.08.1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은성수, 이하 수은)이 해외 전략자원 확보를 위해 국내 기업이 장기구매계약을 맺은 페루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금융을 제공한다. 

수은은 페루 최대 기업집단 Breca 그룹 산하의 광산개발기업으로 세계 주석시장 3위 규모의 사업자인 Minsur와 칠레 에너지 자원개발 기업으로 펄프·제지 사업(생산 기준 세계 2위)을 영위하고 있는 Copec이 추진하는 페루 미나 후스타(Mina Justa)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PF*방식으로 총 2억달러의 금융을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PF(Project Finance): 기존 기업금융(Corporate finance)이 기업의 신용에 기반해 여신을 제공하는 반면에 PF는 프로젝트에서 나오는 현금흐름을 주요 상환재원으로 하고 프로젝트 자체의 자산, 권리 등을 담보로 프로젝트 회사에 금융을 제공하는 방식 

이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완료돼 2021년 본격적으로 구리 생산이 시작되면 LS니꼬동제련(1999년 LG금속과 JKJS(일본계 제련사) 합작으로 설립된 국내 유일의 구리제련소)이 이곳에서 생산되는 물량의 30%를 10년간 구매하기로 계약 체결이 완료된 상태다. 

수은은 이날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주인 페루 Minsur·칠레 Copec, 협조융자 대출기관들과 사업 재원 조달을 위한 금융계약서에 서명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과 아시아 신흥국들의 전력·인프라 구축, 북미·유럽의 전기자동차 투자 증가에 따른 구리 수요가 점차 증대될 것으로 예상돼 세계 각국이 구리자원 확보를 위한 경쟁을 치열하게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지리적 편재성과 희소성으로 날로 자원확보 경쟁이 심화되면서 사업주들은 광산개발에 필요한 장기구매금융* 제시를 구매조건으로 요구하고 있다. 

수은은 전략자원인 구리의 안정적 확보와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이번 개발 사업을 위한 금융지원에 참여했다며 수입의존도가 90% 이상인 6대 전략광물* 확보 등 우리 기업에 필요한 자원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