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미래 전문 정비 인력 양성하는 아우스빌둥 트럭 1기 출범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미래 전문 정비 인력 양성하는 아우스빌둥 트럭 1기 출범
  • 황준 기자
  • 승인 2018.09.0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주)(대표이사 조규상)가 8월 31일(금) 용인 AMG Speedway(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에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승용 부문)와 함께 ‘2018 아우스빌둥(Ausbildung)’ 출범식을 개최하고 9월 3일(월)부터 트레이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장 실무에서의 일과 학교에서의 이론 교육이 결합된 독일식 전문 인력 양성 교육 프로그램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상용차 분야에 있어 올해 처음 시행되며, 자동차 정비를 전공한 특성화(전문계)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서류와 면접 등 엄격한 전형과정을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1기로 김수형, 문도겸, 박용호, 김동연 교육생 4명이 최종 선발되었다. 

이들은 앞으로 3년의 교육 기간 동안 안정적인 급여를 받으며 업무를 배운 후, 독일연방상공회의소가 부여하는 교육 인증 및 국내 협력 전문대학교 학사 학위를 취득하고 역량 있는 전문 테크니션으로 성장하게 된다. 

한편 8월 31일(금) 열린 ‘2018 아우스빌둥(Ausbildung)’ 출범식에는 교육생들이 입사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상용차 공식 서비스 딜러 3개사(대산공사, 서광산업, 한독공업)의 임원진을 비롯해 다임러 트럭 코리아 서비스 총괄 최정식 상무, 한독상공회의소 아우스빌둥 프로젝트 매니저 수잔 뵈엘레(Susanne Woehrle), 주한 독일대사관참사관 알렉산더 레너(Alexander Renner), 두원공과대학 이용주 교수, 여주대학 박성천 교수 등 유관 기관과 대학 관계자 등 총 40여명이 참석하여 격려하는 가운데, 트레니이들을 위한 특별 강연과 함께 입학 축하 선물 증정, 윈도우 페인팅 세레모니, 직무 오리엔테이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출범식 종료 후 학생들은 행사에 참여한 관계자들과 함께 야외 공간에 전시된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최고급 모델인 악트로스 트랙터 차량에 각자의 각오를 적으며 의지를 다짐하는 이벤트를 통해 세계적인 테크니션으로서의 꿈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자리를 가졌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 서비스 총괄 최정식 상무는 “아우스빌둥 프로그램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전문 테크니션이 될 인재들을 맞이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학생들이 꿈을 이루고 훌륭한 테크니션으로 성장하여 고객에게 최상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상용차 곤지암 서비스 센터에 입사한 1기 교육생 김동연 군은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 취업과 학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꿈만 같다”며 “앞으로 열심히 배우고 익혀서 사람을 살리는 명의처럼,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고객의 어떤 어려움도 해결하는 트럭 명장이 되는 목표를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