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디어, 90석 규모 Q400 항공기 첫 생산분 스파이스젯에 인도
봄바디어, 90석 규모 Q400 항공기 첫 생산분 스파이스젯에 인도
  • 황준 기자
  • 승인 2018.09.2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Bombardier Commercial Aircraft)는 90석 규모 Q400 항공기 첫 생산분을 인도했다고 밝혔다. 항공기는 90석으로 좌석 배치를 확장한 이 기종의 최초 운영사인 인도 항공사 스파이스젯(SpiceJet Limited)에 인도되었다.

아자이 싱(Ajay Singh) 스파이스젯 회장 겸 사장은 “90석 규모 Q400 항공기를 보유 기단에 추가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추가된 좌석과 향상된 성능을 통해 운영비를 대폭 절감하는 한편 소형 항공기 노선 시장이 요구하는 니즈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의 Q시리즈 항공기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토드 영(Todd Young) 부문장은 “90석 규모 Q400 항공기 첫 생산분을 인도한 것은 고객사들이 소형 항공기 노선 시장 내 운송률 증가에 대응할 수 있도록 Q시리즈 터보프롭 프로그램을 강화하고자 하는 봄바디어의 적극적 노력을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영 부문장은 이어 “Q400 항공기 기능 향상을 위해 최근까지 끊임없이 노력해 온 임직원 여러분과 공급 업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또한 우리 고객사이자 프로그램의 지속적 발전을 적극 지원하고 협력을 아끼지 않은 스파이스젯에게도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콜린 볼(Colin Bole)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 상용 항공기 부문 부사장은 “이번 항공기 인도는 Q400 항공기 프로그램에 중요한 이정표라 할 수 있다. 90석 확장 옵션은 곧 터보프롭 기종이 수익성 향상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볼 부사장은 또한 “승객 수송 능력을 확장함으로써 기존 Q400 항공기 기본형과 비교해 좌석당 운송 비용이 15% 줄어들게 되는데, 이는 곧 각 항공사에 엄청난 혜택으로 작용한다. 스파이스젯이 최초 운영사로써 앞으로 터보프롭 기종의 독보적인 기능과 생산성을 드러내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