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청소년재단, 청소년들의 행복한 삶 응원하는 ‘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 성료
코카-콜라 청소년재단, 청소년들의 행복한 삶 응원하는 ‘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 성료
  • 김선형 기자
  • 승인 2018.10.2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드림UP’ 프로젝트 일환으로 수도권 지역 20개 중∙고등학교 300 여명 학생 참여

코카-콜라 청소년재단과 사단법인 WIN (Women in INnovation)은 청소년들의 행복한 삶을 응원하는 ‘2018 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수도권 지역 20개 중∙고등학교 300 여명의 학생들이 참가한 이번 페스티벌은 지난 27일부터 1 2일간 경기도 가평 청심국제청소년수련원에서 개최됐다.

지난 4월 시작한 코카-콜라청소년 드림UP’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펼쳐진 ‘2018 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은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스포츠 경험과 함께, 꿈과 미래, 직업에 대한 올바른 방향성을 제시해주며 청소년들의 행복한 삶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14년간 코카-콜라 청소년재단의 다양한 청소년 프로그램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새롭게 선보인 '청소년 드림UP' 프로젝트는 서울∙경기∙인천 지역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청소년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포츠 클래스'와 청소년들의 꿈과 미래를 탐험하고 자신의 가치를 발견하는 '드림 클래스'로 구성돼, 신체는 물론 심리적∙사회적으로 행복한 청소년으로 자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통합적 관점에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이번 ‘2018 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은 ▲ 그룹스포츠 활동인 ‘평등농구’를 비롯해, ▲ 볼링, 축구, 빅민턴 등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인 ‘코-크 액티비티’ ▲ 멘토와 함께 꿈과 미래, 직업에 대한 올바른 방향성을 생각해보는커리어 페스티벌▲ 개그맨 이국주와 청소년들이 함께 만들어가는드림UP 토크 콘서트등 다채롭고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27일 개막식에는 약 300 여명의 학생들 외에도 코카-콜라 청소년재단 관계자, 국내 및 글로벌기업의 여성 임원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의 멘토들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코카-콜라 청소년재단 차범근 이사의 개회사로 시작된 개막식은 각 학교별로 모두 함께 손을 모아우리 모두 짜릿하게!”, “드림 업 파이팅!” 등 단체 구호를 힘차게 외치는드림 UP 세레모니선보이며 화려한 막을 올렸다.

차범근 코카-콜라 청소년재단 이사는 개회사를 통해올해 새롭게 선보이게 ‘2018 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 기존에 진행되어온 평등농구 스포츠 액티비티 뿐만 아니라 사회 여러 분야에서 성공한 멘토분들을 모시고 우리 청소년들에게 꿈과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할 있도록 구성했다스포츠가 주는 화합, 도전, 열정의 힘을 굳게 믿고 있으며, 이번 캠프를 통해 우리 청소년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고 건강하게 만들 있는 청소년으로 자라 것이라 믿는다 밝혔다.

개막식이 끝난 뒤에는 그룹 스포츠활동인 평등농구 예선 토너먼트가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코카-콜라 청소년재단이 기존 스포츠 교실을 통해 진행해왔던 평등농구를 통해 평소 운동에 관심이 없던 학생들까지 모두 함께 어우러지며 스포츠를 통한 협동의 가치를 배웠다. 또 축구, 빅민턴, 볼링 등 다양한 스포츠 릴레이 미션을 수행하는-크 액티비티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의 즐거움을 직접 체험했다.

커리어 페스티벌에서는 참가 학생들이 국내 및 글로벌 기업의 여성 임원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의 멘토들과 함께 본인의 꿈에 대한 멘토링은 물론, 드론, VR, 로봇사커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스스로의 강점에 대해 알아보고, 진로에 대한 방향을 설정해보는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저녁에는 개그우먼 이국주와 청소년들이 다 함께 만들어가는드림UP 토크 콘서트로 꾸며졌다. 이국주는 자신의 청소년기 경험과 꿈을 이룰 수 있었던 스토리를 공유하며, 꿈과 미래에 관한 청소년들의 다양한 질문에 성심 성의껏 답변하는 등 소통의 장이 펼쳐졌다.

28일 오전에는 평등농구 4강 및 결승전이 펼쳐졌으며, 오후에는 폐막식이 진행됐다. 평등농구 결승전에서는 양명고등학교가 4년 연속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으며, 준우승에는 인천기계공고, 3위와 페어플레시 상은 송례중학교와 청옥중학교가 각각 차지했다. 또 가장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교에게 주어지는 코크-액티비티모두의 우상에는 평택 도곡중학교가 선정되었으며, ‘팀워크가 환상은 안성중학교와 검단중학교, 석정중학교의 공동 수상, 마지막으로열정이 최상에는 구리여자고등학교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경기도 하남 신평중학교 3학년 서고은 학생은내년에 고등학생이 되면서 진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 중이었는데, 이번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을 통해 친구들과 스포츠를 통해 쌓였던 스트레스도 풀고, 다양한 분야의 멘토들과 꿈에 대해 얘기해보면서 미래에 대해 좀 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카-콜라 청소년재단의 박형재 이사장은코카-콜라 청소년재단이 올해 첫 선을 보인드림UP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준비한 이번 ‘2018 코카-콜라 드림UP 페스티벌은 미래의 주인공이자 지역사회를 이끌어 나갈 청소년들의 행복한 삶을 지원하고,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청소년들이 자신의 가치와 가능성을 발견하고 신체적, 사회적으로 밝고 희망찬 청소년으로 자라나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코카-콜라사 30주년을 맞이해 2004년에 설립된코카-콜라 청소년재단 청소년들의 스포츠활동, 교육 등을 지원함으로써 밝고 희망찬 청소년으로 자라나도록 도움을 주고, 나아가 역동적이고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출범했다. 재단은 입시위주의 교육환경에서 소홀해지기 쉬운 청소년들의 활기차고 행복한 생활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08년부터 학교를 기반으로 스포츠교실 지원하며 청소년들에게 지속적인 스포츠경험을 제공해왔다. 밖에도 행복한 지역사회를 위해 재능 잠재력이 있는 미래의 인재를 발굴하여 지원하기 위한코카-콜라 장학금 매년 진행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