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김영광-김해숙-안석환, 뜻밖의 사자대면! 대체 무슨 일?
'나인룸' 김희선-김영광-김해숙-안석환, 뜻밖의 사자대면! 대체 무슨 일?
  • 유예원 기자
  • 승인 2018.11.0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인룸’ 김희선-김영광-김해숙-안석환이한자리에 모여 이목을 끌고 있다. 네 사람이 함께 대면한 것은 처음이라 ‘뜻밖의 사자대면’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된다.

 

파격 전개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정성희/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9일(금), 김희선(을지해이 역)-김영광(기유진역)-김해숙(장화사 역)-안석환(봉사달 역)이 중식당에서 은밀히 접촉한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9-10회 방송에서 기유진(김영광분)의 앞으로 자개함이 다시 배달됐고, 자개함 속에 진짜기산의 사진이 들어있었다. 이를 보낸 이는 바로 ‘장화사독극물 살인사건’의 담당 부검의였으며 현재는 산해병원장인 봉사달(안석환분)이었다. 이에 봉사달이 기유진에게 그의 친부 ‘기산’의 사진을 숨긴 자개함을 다시 보낸 이유가 무엇인지 시청자들의호기심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희선-김영광-김해숙-안석환의 모습이 담겨 있다.네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러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김영광의 날카로운 눈빛이 포착됐다. 김영광의 눈빛이 향하는 곳은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인물인 안석환으로, 눈을부릅뜨며 무엇인가를 설명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김희선은 두 손을 깍지 껴 식탁에 올려놓은 채 입술을 지긋이 깨물고 있다. 안석환의이야기를 듣고 깊은 고민에 빠진 것. 그런가 하면, 김해숙은식사를 하면서도 ‘분노’가 어린 눈빛을 안석환에게 보내며그를 응시하고 있다. 이처럼 네 사람 모두 다른 생각에 빠진 모습으로,‘뜻밖의 사자대면’이 왜 이뤄진 것인지, 과연이 사자대면이 ‘나인룸’에 어떤 전개를 불러올지 관심이 집중된다.

 

‘나인룸’ 측은 “진짜 기산의 죽음과 ‘장화사 독극물 사건’의 진실을 아는 인물인 안석환이 자신의 패를 오픈하고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가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김희선-김영광-김해숙은 안석환을 활용해 이경영을 무너뜨릴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은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와 운명이 바뀐변호사 ‘을지해이’,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의 인생리셋 복수극. 매주토,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tvN ‘나인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