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기염... '프로 밀당러' 벤틀리 돌잡이 '최고의 1분' 등극
'슈돌'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기염... '프로 밀당러' 벤틀리 돌잡이 '최고의 1분' 등극
  • 유예원 기자
  • 승인 2018.12.03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쳐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쳐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2월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2월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54회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편은 시청률 11.5%(수도권)를 기록했다. 이는 동 시간대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슈돌’ 254회와 같은 시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은 평균 7.5%(1부: 6%, 2부: 9% 수도권), SBS ‘런닝맨’은 평균 6.5%(1부: 5.3%, 2부: 7.7% 수도권) 수치를 기록했다. 이로써 ‘슈돌’은 일요예능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꼬물이 벤틀리가 차지했다. 벤틀리의 첫 생일을 맞이해 특별한 하루를 보낸 해밍턴 삼부자. 샘-윌리엄-벤틀리 부자는 먹잡이부터 돌사진 촬영, 돌잔치까지 바쁘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벤틀리의 돌잔치가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바로 벤틀리가 돌잡이에서 프로 밀당러에 등극한 것. 벤틀리가 엄마, 아빠의 눈치를 보며 물건을 잡을까 말까 귀엽게 밀당을 하는 장면, 결국 벤틀리가 판사봉을 잡은 장면은 15.2%(수도권)를 기록하며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벤틀리가 선물처럼 우리 곁으로 다가온 지 1년이 지났다. 벤끗벤끗 짓는 미소처럼, 언제나 선물 같은 행복을 주는 벤틀리 덕분에 즐거운 일요일이 앞으로도 쭉 계속되길 기대한다.

그런가 하면 나은이는 태권도에 도전했다. 열심히 운동하는 태권소녀 나은이의 기특한 모습이 시청자에게 흐뭇한 미소를 안겼다. 시하는 파격적인 숏컷 헤어스타일로 변신, 180도 다른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승재는 손호영 아빠와 즐거운 추억을 쌓았다.

한편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