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달라진 홍탁집 아들의 변화...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백종원의 골목식당' 달라진 홍탁집 아들의 변화...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 유예원 기자
  • 승인 2018.12.0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영상 캡쳐

 

문제의 홍탁집 아들이 완전히 달라졌다.

지난 5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방터시장 다섯 번째 편으로 홍탁집 아들의 변화된 모습이 담겼다. 홍탁집 아들은 돌연 연락이 두절되어 제작진의 걱정을 자아냈지만, 이내 달라진 모습으로 솔루션에 임했다.

백종원은 새로운 도전메뉴로 닭곰탕을 제안했고, 아들을 위해 자신의 수제자들까지 파견했다. 아들은 백종원의 레시피대로 일주일간 연습을 거듭했고, 닭곰탕으로 재오픈하는 날에 어머니에게 닭곰탕 한 그릇을 대접했다. 

어머니는 "이렇게 도와주시고 애써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흐뭇해했고, 백종원은 "어머니가 기다려주셨으니까 아들이 저렇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홍탁집은 주변 상인들을 초청해 시식회를 가졌고, 상인들은 진심 어린 응원의 말들을 건넸다. 홍탁집 아들은 "요즘 요리하는 게 재미있다"며 새로운 인생의 첫 발을 내딛었다.

이밖에도 돈가스 집은 비가 오는 날씨에도 손님들의 줄은 줄어들지 않았지만, 주방과 홀의 완벽 역할분담으로 순조로운 장사가 진행됐다. 특히, 걸그룹 아이즈원이 미리투어단으로 등장해 치즈카츠와 등심카츠, 추가 카레를 맛보며 황홀한 맛에 행복해했다.

주꾸미 집은 신메뉴를 개발해 그 첫 손님으로 요식업 경력 도합 70년 소담길 사장님 4인방을 맞이했다. 만나면 웃음 터지는 소담길 사장님들은 여전한 입담과 함께 실질적인 조언으로 백종원도 놀라게 했다. 

막창집은 막갈구이(막창+갈매기살)라는 신메뉴를 선보여 호평받았다. '막창마니아' 아스트로 문빈과 진진은 공깃밥까지 시켜먹으며 신메뉴에 푹 빠졌고, 시식단 역시 추가 주문을 하며 완벽한 궁합의 신메뉴 탄생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