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공식 팬미팅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 "여전한 인기"
B1A4, 공식 팬미팅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 "여전한 인기"
  • 유예원 기자
  • 승인 2018.12.1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그룹 B1A4(신우, 산들, 공찬)의 공식 팬미팅 티켓이 예매 시작 1분 만에 전석 매진됐다. 

소속사 WM엔터테인트먼트는 “내년 1월 5일 오후 5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 예정인 B1A4 공식 팬미팅 ‘Be the one. All for one’이 18일 오후 8시 일반 예매 오픈과 동시에 1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식 팬미팅은 지난해 4월 개최한 ‘2017 B1A4♥BANA’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개최하는 것으로 예매 오픈과 동시에 1분만에 매진을 기록하며 B1A4의 공식 팬미팅에 대한 높은 관심과 탄탄한 팬덤을 입증했다. 

B1A4는 2019년 새로운 시작과 더불어 공식 팬클럽 바나 5기 모집을 기념하며 이번 팬미팅을 개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팬미팅에서 B1A4는 팬들과 함께 각종 게임과 토크, 공연 등을 통해 팬들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진솔한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팬미팅은 팬들과 오랜만에 만나는 자리 인만큼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들이 준비될 것으로 알려지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동안 B1A4 팬미팅은 매 회 다른 콘셉트를 준비해 팬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며 주목을 받아 온만큼 이번에는 어떠한 콘셉트와 아이디어로 팬들을 놀라게 할지 궁금증이 커지는 상황이다. 

한편, B1A4는 소속사 WM엔터테인트먼트 가수들과 함께 지난 10일 2018년 겨울 프로젝트로 ‘타이밍’을 발매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