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도 피부 나이 먹지 않는 안티에이징 케어법
새해에도 피부 나이 먹지 않는 안티에이징 케어법
  • 김선형 기자
  • 승인 2018.12.2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랑콤, 피부 진정•장벽 강화•탄력까지 한번에 관리하는 ‘레네르지 탄력 시카 라인’ 선보여

2019년의 시작이 어느덧 다음 주로 다가왔다. 새해를 맞는 기쁨도 잠시, 늘어가는 나이만큼 칙칙해 보이는 피부 때문에 고민도 늘어간다. 특히 최근 한파와 미세먼지 악화까지 겹치며 부쩍 건조하고 예민해진 피부로 고민하고 있는 이들이라면 새해를 맞아 안티에이징 집중 케어를 시작해보자. 예전과 달리 피부 회복이 더디고 탄력이 줄었다면 보다 근본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단순히 안티에이징 제품을 바르는 것에서 나아가, 예민해진 피부를 진정시키고 피부 면역력과 탄력을 강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 살 늘어난 나이에도 여전히 탄탄하게 빛나는 동안 피부를 유지할 수 있도록 연말연초 안티에이징에 특화된 뷰티 아이템을 모아봤다.

요즘 안티에이징 대세는 진정-강화-탄력 한 번에 잡는 ‘시카’!

랑콤 ‘레네르지 탄력 시카 라인’

겨울에는 무조건 리치한 질감의 크림을 덧바르는 것이 오히려 피부에 부담을 줄 수 있으므로, 가볍게 발리면서도 멀티 기능을 갖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안티에이징 유효 성분이 함유되었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랑콤은 겨울을 맞아 피부 장벽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피부 진정, 탄력 케어까지 도움을 줄 수 있는 신제품 ‘레네르지 탄력 시카 라인’을 선보였다. 랑콤의 베스트셀러인 ‘레네르지 라인’에 손상 피부 개선에 도움을 주는 판테놀•마데카소사이드 성분을 더해 피부 진정부터 장벽 강화, 탄력까지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레네르지 탄력 시카 라인은 ▲ 시카 성분으로 피부 진정은 물론 탄력, 주름까지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데일리 스킨케어 제품 ‘레네르지 탄력 시카 크림’ ▲ 판테놀(비타민 B5), 히알루론산, 글리세린 성분이 함유되어 가을철 민감해진 피부에 진정 및 보습 효과를 선사하는 일주일 집중 케어 제품 ‘레네르지 탄력 시카 수딩 젤’ 총 2종으로 만나볼 수 있다. (레네르지 탄력 시카 크림 50㎖/12만원대, 레네르지 탄력 시카 수딩 젤 3㎖*7개/9만5천원대)

랑콤 관계자는 “최근 더마 성분을 함유해 피부 장벽을 강화하고 탄력 유지에 도움을 주는 이른바 ‘코스메슈티컬’ 제품들이 각광을 받고 있다”며 “랑콤이 새롭게 선보인 ‘레네르지 탄력 시카 라인’으로 다가오는 새해에도 변함없이 탄탄하게 빛나는 피부를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연약한 눈가는 ‘아이 에센스’로 집중 관리하세요

라로슈포제 '리더믹C 아이 에센스'

많은 이들이 가장 쉽게 나이를 실감하는 부위가 바로 눈가다. 눈가 피부는 다른 부위에 비해 피부가 얇아 잔주름이 생기거나 피부가 상하기 쉬운 만큼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라로슈포제의 리더믹 C 아이 에센스는 민감성 피부에 적합한 제품이다. 순수한 형태의 비타민C를 최적의 함량으로 함유해피부 자극을 최소화했으며, 피부 탄력 개선뿐만 아니라 피부 톤까지 균일하게 해주는 탄력라인이다. 만노오스 성분과 히알루론산을 함유해 민감한 눈가 피부에 탄력 케어와 피부 톤 균일화 효과를 선사한다. (15㎖/ 4만5천원대)

■ 잠자리에 들기 전 ‘항산화 에센스’ 잊지 마세요!

스킨수티컬즈 '레스베라트롤 BE'

겨울철 안티에이징 집중 관리를 원한다면, 매일 밤 스킨케어 루틴에 항산화 에센스를 추가해 보자. 세안 후 가볍게 항산화 성분이 함유된 에센스를 바른 후 기능성 크림과 아이크림 등으로 마무리하면 잠자는 동안 피부 속 유해 산소를 차단하고 노화를 방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스킨수티컬즈의 ‘레스베라트롤 BE’는 순수하고 안정적인 레스베라트롤을 고농도로 함유한 나이트 항산화 에센스 제품.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피부의 항산화 방어 시스템을 활성화시키도록 도와준다. (30㎖/ 18만5천원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