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손은서, 완벽한 비서→불륜 앙큼한 '두 얼굴' 연기 눈길
'봄이 오나 봄' 손은서, 완벽한 비서→불륜 앙큼한 '두 얼굴' 연기 눈길
  • 유예원 기자
  • 승인 2019.01.24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봄이 오나 봄 캡쳐
사진= MBC '봄이 오나 봄' 영상 캡쳐

‘봄이 오나 봄’ 손은서가 첫 방송부터 앙큼한 열연을 펼쳤다.

손은서는 지난 2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1, 2회에서 이봄(엄지원 분)의 수족 같은 비서 최서진 역으로 등장한 가운데, 완벽한 비서의 모습과 불륜을 저지르는 모습까지 두 얼굴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진은 열아홉 어린 시절부터 자신의 인생은 뒤로한 채 오로지 이봄만을 위해 살아온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봄의 비서로서 빈틈없이 보필하는가 하면, 살가운 표정을 띠며 “언닌 늘 완벽해. 예전이나 지금이나”라는 말로 용기를 북돋아주고, “나한테도 언니뿐이야”라고 말하는 등 돈독한 신뢰를 쌓아가고 있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충격적인 반전이 있었다. 서진과 이봄의 남편 박윤철(최병모 분)이 불륜 관계였던 것. 서진은 다정한 부부의 모습에 질투심을 불태웠고, 장학퀴즈쇼 출연을 앞두고 있는 이봄에게 일부러 넌센스 퀴즈를 알려주며 엉뚱한 연습을 시켰다. 심지어 당황한 이봄 앞에서는 아무것도 몰랐던 척 미안한 척 연기하는 치밀함까지 보여 분노를 유발했다.

특히 손은서는 이번 작품을 통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나섰다. 그동안 드라마 ‘보이스’의 엘리트 경찰, ‘7일의 왕비’의 팜므파탈 장녹수, ‘별난 며느리’에서는 마마보이 남편과 유별난 시어머니 사이에서 똑 부러지는 며느리 역을 맡는 등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냈던 바. 극중 불륜 연기에 도전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손은서의 활약에 많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