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봄 필름 제작 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VIP 시사회 성료
바라봄 필름 제작 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VIP 시사회 성료
  • 조혜리 기자
  • 승인 2019.02.1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MC홍제인, 박재홍, 도윤, 한이진, 서하늘 감독이 영화 관련 소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MC홍제인, 박재홍, 도윤, 한이진, 서하늘 감독이 영화 관련 소개를 하고 있다.

영화제작사 ㈜바라봄 필름이 지난 11일 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이하 ‘견’)’의 VIP 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시사회는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진행됐으며 영화 관계자, 제작사, 매니지먼트, 가수, 연기자, 모델 등 연예계 각 분야 VIP를 초대해 300석 규모 스크린으로 영화를 상영하며 진행됐다.

10년 전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10대 소녀가 살해되는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면서 진행되는 영화 '견'은 봉천동 화재사건 현장에서 인명을 구출, 의인으로 선정돼 문재인 대통령과 첫 산행을 하며 이슈가 됐던 배우 박재홍이 주인공으로 출연한 작품이다.

제작사 측은 "시사회장에서 박재홍 배우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영화 '견'이 이색적인 기획의도와 신선한 소재, 그리고 사회적 메시지를 강하게 담고 있는 영화로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연출을 맡은 서하늘 감독은 “우리 주변에 소외된 사람들에게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생명과 가족의 소중함을 중요시 여겨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겨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영화를 기획했다”고 언급했다.

시사회 종료 후 관객들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영화’, ‘긴장감이 대단한 영화’, ‘박재홍 배우님 잘생겼다’, ‘서하늘 감독 영화는 앞으로 꼭 보겠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슈퍼루키 감독의 등장이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