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커피, MWC 2019에서 로봇카페 ‘비트 2E’ 선보인다
달콤커피, MWC 2019에서 로봇카페 ‘비트 2E’ 선보인다
  • 곽혜정 기자
  • 승인 2019.02.2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카페 ‘비트(b;eat)’로 커피업계 큰 이슈를 만들면서 푸드테크를 이끌어가고 있는 달콤커피가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9(2.25~2.28)에 참가한다.

다날의 프랜차이즈 커피전문브랜드 달콤커피(대표 지성원)는 MWC2019 전시회에서 글로벌 5G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KT(대표 황창규)의 AI 및 5G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로봇카페 ‘비트 2E(b;eat 2nd Evolution 이하 비트)’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차세대 비트는 고도화된 AI기술이 탑재되어 있으며 디스플레이 커뮤니케이션 기능, 고객인지 CCTV 기능 등 기존의 로봇카페에 비해 다양한 서비스가 추가되어 새로운 서비스 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5G기술과 융합된 음성주문 및 AI기능, 고객을 향한 감정 교감 기능, 그리고 고객의 동선을 분석한 로봇카페의 인지 및 표현 등의 기능들과 함께 정교화된 로봇프로그래밍을 통해 개선된 속도로 개인 기호에 맞춘 음료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가 추가되면서 편의성이 대폭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로봇카페 비트는 MWC 기간동안 구글과 화웨이 부스 사이 공간에 설치 및 운영되면서 전세계 참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로봇카페를 찾는 고객들에게 아메리카노와 라떼, 자몽쥬스를 비롯 고객 니즈에 맞춰 제조한 47가지 음료를 만들어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달콤커피 지성원 대표는 “로봇카페 비트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 취향에 맞춘 음료를 제공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글로벌 시장에 적합한 커피서비스로 손색이 없다”며 “이번 MWC를 통해 해외바이어를 확보하고 비트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로봇카페 비트는 지난해 국내에 첫 선을 보였으며, 인천공항을 시작으로 롯데월드몰, 백화점, 쇼핑몰, 대학교, 기업 사내카페 등 서울과 경기권에 40여기가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으며, 기업에 설치된 로봇카페의 경우 공간활용 및 편리함 그리고 저렴한 운영관리로 기업에 최적화된 카페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달콤커피는 기업과 고객들의 긍정적인 평가에 힘입어 보다 편리하게 고객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로봇카페 운영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