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브레인,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 선정 15억원 지원 받는다
머니브레인,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 선정 15억원 지원 받는다
  • 김윤곤 기자
  • 승인 2019.03.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머니브레인 장세영 대표이사가 신용보증기금 경기스타트업지점 차재성 지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머니브레인 장세영 대표이사가 신용보증기금 경기스타트업지점 차재성 지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딥러닝 기반 대화형 인공지능 스타트업 머니브레인(대표 장세영)이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2019년 ‘퍼스트펭귄 창업기업’에 선정돼 향후 3년간 15억원의 자금 지원을 받게 됐다고 8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은 기업의 기술적 경쟁력뿐 아니라 상용화에 따른 지속적 성장 가능성을 기준으로 서류심사, 기술평가, 투자심사위원회로 이어지는 엄격한 투자 심사 과정을 통해 투자처를 선발한다.

주 평가 기관인 신용보증기금 경기스타트업지점은 머니브레인이 보유한 딥러닝 기반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을 다양한 형태의 대화형 인공지능 서비스로 구현하는 실행력을 높게 평가했다며 또한 머니브레인이 국내외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머니브레인은 570여개 스타트업이 참여한 K-Global 스타트업 1위 수상을 통해 이미 기술 경쟁력을 입증받은 바 있다. 또 딥러닝 및 인공지능 기술 관련 57건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으며 15건의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머니브레인의 인공지능 기술은 딥러닝 기술을 사용하여 자연어분석, 음성 및 영상을 처리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기술을 통해 AI 영어회화, AI 가상모델과 같은 한층 더 고도화된 대화형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머니브레인 장세영 대표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 창업기업 선정과 투자유치 확정은 딥러닝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과 미래 성장 가능성 등을 인정받았다는 것”이라며 “신용보증기금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연구개발 및 글로벌 시장 진출 속도를 가속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