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프로포폴+여배우 스캔들'... '빅이슈'를 보면 연예계 모든 빅이슈가 보인다
'도박+프로포폴+여배우 스캔들'... '빅이슈'를 보면 연예계 모든 빅이슈가 보인다
  • 유예원 기자
  • 승인 2019.03.2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빅이슈 영상 캡쳐

 ‘빅이슈’가 현재 대한민국에서 벌어지는 연예계 상황이 그대로 담긴, ‘실사판 연예계 스캔들’로 소름을 선사하고 있다.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 드라마다. ‘빅이슈’는 독특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의 ‘용팔이’로 작품성을 인정받았던 장혁린 작가가 2년 전 기획을 시작, 촬영 돌입 전 이미 8회까지 집필을 마쳤던 작품. 공교롭게도 최근 파격적인 연예계 이슈가 많은 시점에서 방송을 시작, 전율을 선사하고 있다.

무엇보다 ‘빅이슈’는 매회 비밀스럽고도 위험한 연예계 뒷이야기가 에피소드 형식으로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는 상태. 이와 관련 연예계 스캔들을 쫓는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로 긴장감을 드리우고 있는 ‘빅이슈’에서 그동안 다뤄진 ‘실사판 에피소드 스캔들’ NO.4를 되짚어 봤다.

 ▶실사판 연예계 스캔들 에피소드 NO1. 아이돌 도박 현장

선데이 통신 편집장 지수현(한예슬)은 유명 아이돌이 기차 VIP 객실에서 도박을 벌인다는 정보를 입수, 도박 현장을 촬영하기 위해 기차에 올랐다. 그러나 오기로 한 사진기자가 교통사고로 오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고 지수현은 특종을 놓칠 수도 있는 위기의 순간, 경찰에 쫓기던 홈리스 외양의 한석주(주진모)를 발견했다. 지수현은 한석주 딸이 있는 주소를 찾아주는 조건으로 사진을 찍어줄 것을 제안했고, 한석주는 딸을 만날 수 있다는 희망 하나로 기차 위에서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인 끝에 도박을 하는 아이돌 모습을 카메라로 찍어냈다. 이후 한석주가 찍은 사진을 두고 아이돌 소속사와 지수현이 치밀한 심리전을 이어가는 가운데, 한석주가 위험을 무릅쓰고 상처 안에 SD카드를 숨겨 지수현에게 넘기는 데 성공했다.

▶실사판 연예계 스캔들 에피소드 NO2. 여배우 프로포폴 투약

과거 에이스 사진기자였던 한석주는 아픈 딸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본사에 남기 위한 특종이 절실하게 필요했던 상황. 이에 한 클리닉 스캔들을 쫓던 중 여배우 오채린(심은진)에게 프로포폴을 투여하고 성추행하는 김원장(조덕현)의 모습을 포착, 촬영했다. 이를 알게 된 김원장이 한석주 부인인 배민정(최송현)과 거래를 시도했지만 한석주는 사진을 내보냈고. 김원장은 특권층이 숨기고 싶어하는 환부를 기록한 태블릿으로 지수현을 매수, 오채린이 거짓 기자회견을 하도록 만들었다. 심지어 김원장이 자살하면서, 나락에 빠진 한석주는 급기야 아내가 딸을 데리고 떠나면서 모든 걸 잃은 알코올 중독 홈리스가 됐다. 반면 지수현은 악마와의 거래를 통해 국내 최고 악명 높은 연예 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의 편집장이자 파파라치 세계의 권력자가 됐다.

▶실사판 연예계 스캔들 에피소드 NO3. 대기업 회장과 신인 여배우 스폰서 스캔들

지수현은 행사장에서 만난 경호원K(최낙원)로부터 신인 여배우 장주현(김연서)과 스폰서인 한강그룹 홍회장(이도경)의 스캔들을 알게 됐다. 더욱이 경호원K가 홍회장의 아이를 임신한 장주현을 구해달라는 부탁을 남기고, 홍회장이 보낸 남자들에 의해 살해당한 것. 이후 지수현은 여전히 아픈 딸로 인해 돈이 필요한 한석주에게 사진 한 장을 찍어 올 것을 제안했고, 한석주를 한 고급 요양원에 입원시켜 감금돼있는 장주현의 사진을 찍어올 것을 지시했다. 이에 한석주는 이른 아침 별다른 보호 장비 없이 인공암벽에 오르는 위험을 감수, 잠시 밖으로 나온 임신 중인 장주현의 모습을 찍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지수현은 홍회장과의 거래로 장주현의 스캔들을 남자 배우와의 속도위반 결혼으로 덮어버리며 스캔들을 마무리했다.

▶실사판 연예계 스캔들 에피소드 NO4. 톱 배우 병역 비리

재벌 집안 손자로 어린 나이에 스타덤에 오른 톱 배우 백은호(박지빈)는 군입대를 앞두고 영화촬영 도중 당한 부상이 희귀 유전병 때문이라며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던 상태. 하지만 백은호가 지닌 출생의 비밀을 파악한 지수현은 백은호가 병역 기피를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확신을 가졌고 특종 팀 모두를 투입해 잠복 취재에 나섰다. 지수현이 치밀하게 세웠던 두 번의 계획이 실패로 돌아갔음에도 한석주는 백은호를 끈질기게 뒤쫓았고, 결국 한석주가 두발로 멀쩡히 걸어 나오는 백은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면서 지수현과 한석주의 동맹 관계가 시작됐다.

제작진 측은 “시청자들도 ‘빅이슈’를 시청하면서 우리가 뉴스나 기사로 접했던 사건들이 떠올랐을 것”이라며 “일찍부터 사전 기획된 작품이어서 이미 탄탄하게 대본 작업이 되어 있었기에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오는 27일 방송분에는 더 파격적이고 충격적인 연예계의 검은 뒷이야기가 담길 예정이다.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