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박신아, 데뷔작 맞아? ‘연기력+비주얼’ 갖춘 ‘대형 신인 탄생’
‘빅이슈’ 박신아, 데뷔작 맞아? ‘연기력+비주얼’ 갖춘 ‘대형 신인 탄생’
  • 조혜리 기자
  • 승인 2019.03.2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신아, ‘빅이슈’ 성접대 피해자 ‘최서희’로 드라마 첫 출연! 안정적 연기력으로 ‘데뷔 합격점’
배우 박신아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배우 박신아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빅이슈’ 박신아가 데뷔작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이며 대형 신인의 탄생을 알렸다.

박신아는 이번 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연출 이동훈, 박수진/ 제작 HB엔터테인먼트) 13~16회에서 성접대 피해자인 신인 여배우 ‘최서희’ 역으로 등장해 최근 우리나라에서 벌어지는 연예계의 충격적인 사건들을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지난 방송에서 최서희(박신아 분)는 권력층을 대상으로 한 성접대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제보에 현장 잠복에 나선 한석주(주진모 분)를 발견하고는 본인이 제보자라고 밝히며 집안에 카메라를 설치해 줄 것을 간절하게 요청, 등장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SBS 빅이슈 영상 캡쳐
사진=SBS 빅이슈 영상 캡쳐

더불어 증거 영상을 확보하기 위해 두려움에 떨면서도 적극적으로 남검사(오태경 분)에게 성접대를 하거나, “이제 이것도 마지막”이라며 손목을 그으며 자살시도까지 하는 최서희의 모습은 연예계의 추악한 스캔들을 고스란히 떠올리게 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에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포털사이트 뉴스와 드라마 실시간 댓글을 통해 “’최서희’역 누군가요”, “성접대 하는 신인 배우 역할 처음 보는 것 같은데 신인이에요?”, “여배우 역할 예쁜데 연기 잘하네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던 바.

이후 방송에서도 박신아는 오랫동안 성폭력과 가학 행위에 시달리며 고통받았던 최서희의 아픔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감정 연기로 극의 몰입을 높이는가 하면 주진모, 한예슬(지수현 역)과 함께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 속 수없이 변하는 감정의 변주를 진정성 있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했다.

올해 1992년생인 박신아는 배우 감우성, 유인영 등이 소속된 에잇디크리에이티브의 신인배우로 큰 키와 시원시원한 마스크가 매력적이며, 독립단편 ‘부고’, ‘아니’, ‘합의’ 영화 ‘내 안의 그놈’, ‘7호실’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이번 ‘빅이슈’를 통해 성공적인 브라운관 데뷔를 알린 만큼 앞으로 보여줄 박신아의 다채로운 면면들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