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켜라 운명아' 송민지, 애틋한 종영 소감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다"
'비켜라 운명아' 송민지, 애틋한 종영 소감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다"
  • 조혜리 기자
  • 승인 2019.04.2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민지, '비켜라 운명아' 막방 소감…"6개월간 서연지로 살 수 있어 감사"
[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켜라 운명아'의 배우 송민지가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민지는 26일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6개월 동안 '비켜라 운명아'를 사랑해주신 애청자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KBS1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는 평범한 청년과 주변 인물들이 운명의 강을 거꾸로 올라가며, 사랑과 꿈을 찾아 도전하는 유쾌하고 통쾌한 드라마. 이날 오전 124회를 마지막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송민지는 극 중 발랄하고 솔직한 디자이너 서연지로 분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그는 "서연지라는 캐릭터를 만난 지 벌써 6개월이 됐다. 시간이 너무 빨리 흐른 것 같다. '비켜라 운명아'를 촬영하는 동안 많은 시청자분들은 물론, 선후배 동료 배우분들에게 사랑받는 서연지로 살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송민지는 "앞으로 서연지처럼 매력적인 역할을 만날 수 있다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조금 더 발전된 모습으로 금방 돌아오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송민지는 '비켜라 운명아'를 비롯해 KBS2 '아버지가 이상해', OCN '귀신 보는 형사 처용', tvN '응답하라 1994'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