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오 팀, 홍이삭 팀 제치고 ‘슈퍼밴드’ 다음 라운드 진출 “프로의 공연 같았다”
케빈오 팀, 홍이삭 팀 제치고 ‘슈퍼밴드’ 다음 라운드 진출 “프로의 공연 같았다”
  • 조혜리 기자
  • 승인 2019.05.05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케빈오가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 본선 1라운드 1대1 팀대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케빈오 팀(케빈오, 이종훈, 강경윤)은 지난 3일 밤 9시 방송한 ‘슈퍼밴드’에서 홍이삭 팀을 제치고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날 아울 시티(Owl city)의 ‘Fireflies’를 선곡한 케빈오 팀은 완벽한 호흡을 과시하며 심사위원들과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특히 케빈오는 유려한 기타연주와 담백한 목소리로 원곡과는 또 다른 듣는 재미를 선사하며 프런트맨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케빈오 팀의 공연을 본 후 윤종신은 “개인적으로 케빈오를 다른 오디션에서 심사를 해봤다. 지금 무대를 보면서 ‘그래 이런 거 하고 싶었을 거야’, ‘케빈과 정말 잘 어울린다’고 생각을 했다”며 “몸에 맞는 옷을 입었다는 생각이 들었고 멤버도 3인조로 했던 것은 오히려 굉장히 좋은 선택이었다”고 극찬했다. 

또 김종완은 “밴드라고 하면 공연도 중요한 것 같다. 근데 정말 공연처럼 무대 위에서 하고 있어서 다른 참가자들도 보면 많이 자극되지 않을까 싶다”며 “물론 홍이삭 팀도 좋았지만 케빈오 팀이 뭔가 더 프로의 공연, 유료 공연 같았다. 그게 굉장히 큰 장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무대를 본 소감을 전했다. 

이에 윤종신 역시 “밴드는 오디오적 밸런스도 중요한데 사실 무대에서는 ‘멋’도 하나의 중요한 요소”라며 그의 말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과는 윤상을 제외한 윤종신, 김종완, 조한, 이수현의 선택을 받은 케빈오 팀의 승리였다. 무대에서 내려 온 케빈오는 이종훈과 강경윤에게 “잘했다”며 함께 기쁨을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케빈오는 “개인적으로 무대가 가면 갈수록 잘 맞더라. 마지막에 잘 끝내는 것이 중요하지 않나. 끝나고 나서는 만족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앞서 남다른 친화력과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팀원들을 이끈 케빈오는 1라운드 무대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내며 다음 라운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슈퍼밴드’는 매주 금요일 밤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