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자리, 아삭하고 상큼한 ‘45도 과일잼 사과∙사과버터’ 출시
복음자리, 아삭하고 상큼한 ‘45도 과일잼 사과∙사과버터’ 출시
  • 김선형 기자
  • 승인 2019.06.1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레시(Fresh) 공법으로 당도는 낮추고 과일 식감•맛•향 살려···다양한 디저트로 활용 가능

과일가공 전문 브랜드 복음자리(대표이사 김현택)가 한국인이 선호하는 과일 1순위*인 ‘사과’를 활용한 ‘45도 과일잼 2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사과향과 과육이 가득한 ‘45도 과일잼 사과’와 사과에 부드러운 버터가 환상적인 조화를 이룬 ‘45도 과일잼 사과버터’로 구성됐다.두가지 모두 100% 국산 사과가 사용됐으며, 원물 함량을 높인 제품으로 과일 본연의 상큼한 맛과 아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45도 과일잼 사과’는 사과다이스가 함유돼 사과의 사각사각한 씹는 재미를 즐길 수 있다. ‘45도 과일잼 사과버터’는 ‘45도 과일잼 사과’에 버터의 풍미를 더한 이색잼으로, 빵이나 디저트에 버터를 따로 더하지 않아도 고소하고 부드러운 풍미를 맛볼 수 있다.

45도 과일잼 시리즈는 기존 복음자리 딸기잼에 비해 당도(Brix)가 37% 낮은 제품이다. 단시간 살균 과정을 거치는 복음자리만의‘프레시(Fresh)공법’을 적용해 과일 본연의 맛과 향, 색, 식감을 살렸다. ‘45도 과일잼 사과’는 350g과 200g 용량으로 구성됐으며 ‘45도 과일잼 사과버터’는 200g 소용량으로만 출시됐다. 350g 용기에는 사과 3/4개(1개 240g 기준), 200g 용기에는 사과 1/2개(1개240g 기준)가 함유됐다.

 

깔끔한 단맛이 특징인 45도 과일잼은 다양한 디저트에 활용하기 좋다. 빵은 물론 와플이나 팬케이크에 잼을 듬뿍 발라 섭취하기 좋으며 플레인 요거트나 팥빙수 위에 곁들이면 색다른 디저트를 만들 수 있다. 특히 빵 위에 신선한 생크림과 ‘45도 과일잼 사과버터’를 곁들이면 촉촉하고 부드러운 맛이 극대화된 특별한 간식을 만들 수 있다.

복음자리 마케팅전략팀 박지만PM은 “복음자리만의 프레시공법이 적용된 ‘45도 과일잼 시리즈’의 인기에 힘입어 한국인이 좋아하는 과일인 사과를 활용한 잼을 새롭게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끊임없는 연구와 개발로 다양한 맛의 ‘45도 과일잼’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복음자리 신제품 ‘45도 과일잼 사과’, ‘45도 과일잼 사과버터’는 현재 온라인몰을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