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아제르바이잔과 발기부전약 '타다라필' 수출 계약
서울제약, 아제르바이잔과 발기부전약 '타다라필' 수출 계약
  • 박규민 기자
  • 승인 2019.06.2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서울제약)
(사진제공=서울제약)

 

서울제약은 아제르바이잔 로그만 파마(Loghman Pharm.)사와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타다라필 ODF(구강붕해필름) 10mg, 20mg(제품명: 불티움) 수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제약에 따르면 계약기간은 5년이며, 5개년간 예상 수출액은 1,284,600달러(한화 약 15억원)로 허가권과 상표권은 서울제약이 갖는다.

아제르바이잔의 의약품 시장은 2016년 기준 7억 달러(약 7,800억원)로 시장의 대부분을 수입의약품이 차지하고 있다. 로그만 파마사는 아제르바이잔 내 80개 이상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업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서울제약의 기술로 만든 타다라필 ODF 제품이 CIS(독립국가연합)에 첫 진출하게 됐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아제르바이잔의 허가 소요기간이 4개월 예상됨에 따라 연내 허가취득과 내년 초 첫 수출 선적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