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덕화, 절실함이 만든 '국민 배우'...사부 of 사부
'집사부일체' 이덕화, 절실함이 만든 '국민 배우'...사부 of 사부
  • 박상원 기자
  • 승인 2019.08.1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사진출처=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배우 이덕화가 '집사부일체'에서 '국민 배우'의 품격을 보여줬다.

이덕화는 지난 1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최수종과 함께 '사극 원 포인트 레슨'을 실시했다. 두 사람은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사극 특유의 임팩트 있는 엔딩과 말 타는 연기 등 사극 연기의 꿀팁을 전수했다.

이날 '사부' 최수종은 "사극을 찍을 때 병사들 얼굴만 찍고 있어도 왕은 복식호흡 연기를 똑같이 해야 한다"며 "만약 100번을 찍는다면 90번은 최선을 다하지만 10번은 너무 힘들어서 똑같이 못할 때가 있다"고 사극 장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최수종은 "그런데 덕화 형님을 보고 생각이 달라졌다. 내 목이 쉬는 한이 있더라도 100번을 처음처럼 똑같이 연기한다"며 "조연인 병사의 감정도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덕화는 "상대방이 잘 보여야 내가 잘 보일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이며 "항상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너무 많이 찍으면 짜증은 나지"라며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덕화는 최수종과 함께 멤버들에게 사극 연기 노하우를 알려줬다. 엔딩 신을 찍을 때는 "마치 뭐라고 말할 것 같이 끝내야 한다"고 가르쳤고, 멤버들이 홀로 카메라 앞에서 말타는 연기를 할 때는 "저 놈 잡아라"라며 호통을 치며 멤버들이 감정을 잡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이덕화는 멤버들에게 뼈 있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이덕화는 "연기를 할 때 부끄러워하면 안 된다"며 "관객 앞에서 극 중 배역을 연기하는 건데 창피해하면 안 된다. 배우는 관객이 많을수록 힘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장난으로 해서는 절대 좋은 배우가 될 수 없다"는 이덕화의 마지막 한 마디는 '집사부일체' 멤버들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도 큰 울림을 줬다.

한편, 이덕화는 채널A '도시어부', KBS2 '덕화TV 시즌2-덕화다방'으로 매주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