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랜드', 네 번째 에피소드 '로스트 아일랜드' 공개
'에버글로우 랜드', 네 번째 에피소드 '로스트 아일랜드' 공개
  • 김민주
  • 승인 2019.09.0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net M2 제공]
[사진=Mnet M2 제공]

그룹 에버글로우가 미스터리한 것 투성인 무인도 '로스트 아일랜드'에 갇혔다.

CJ ENM 음악 디지털 스튜디오 M2는 Mnet 채널에는 3일 오후 8시, M2 디지털 채널에는 9시 '에버글로우 랜드' 4화를 방송한다.

지난 방송에서 '글로우볼 아케이드' 미션에 도전한 에버글로우는 미아&온다, 아샤&이런, 이유&시현 세 팀으로 나뉘어 '탐정의 촉'을 발휘해 첫 번째 글로우볼을 획득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힘들게 찾은 글로우볼이 손에 넣자마자 갑자기 사라지는 일이 벌어진다.

사라진 글로우볼을 찾아 멤버들 역시 새로운 장소로 도착하는데, 이곳에서는 '볼풀지옥'에 숨겨진 글로우볼을 찾아야 하는 단체 미션이 기다리고 있었다. '볼풀지옥' 미션에서 에버글로우는 불타는 승부욕과 끈끈한 협동심을 엿볼 수 있다는 후문이다. 과연 '글로우볼 아케이드'의 최종 미션을 멤버들이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에버글로우 랜드'의 네 번째 어드벤처 '로스트 아일랜드'도 공개된다. 멤버들은 모든 것이 미스터리한 무인도 '로스트 아일랜드'에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한 단서를 찾고, 미션에 성공해야 한다.

가장 먼저 안전지대에 도착한 에버글로우는 보물지도를 발견하고, 이유&아샤, 시현&온다, 미아&이런 세 팀으로 나눠 식재료 채집 미션에 도전한다. 하지만 각각의 미션 장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생각지도 못한 식재료를 발견해 웃음을 자아낸다고. 멤버들은 무사히 점심식사를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에버글로우는 발견한 보물 상자를 열기 위해 '고깔 쓰고 6명 전원 의자 앉기'라는 단순해 보이지만 난이도 높은 미션에 도전한다. 두 명이 같은 의자에 앉거나 한 명이라도 자리를 못 찾으면 실패하게 되는데, 미션 성공 여부와 관계 없이 고깔을 쓴 채 신나게 춤을 추는 에버글로우의 '비글돌' 매력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보물 상자 안에는 어떤 보상이 들어있었는지, 또 에버글로우는 무사히 최종 미션까지 성공하며 '로스트 아일랜드'를 탈출할 수 있을지 '에버글로우 랜드' 4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에버글로우 랜드'는 에버글로우와 함께 미지의 세계로 모험을 떠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 방송 때마다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며, '대세 루키' 에버글로우와 프로그램의 화제성을 입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