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원스 우진영, '복면가왕' 간장게장이었다…'내 눈물 모아'로 여심 '흔들'
디원스 우진영, '복면가왕' 간장게장이었다…'내 눈물 모아'로 여심 '흔들'
  • 이유리 기자
  • 승인 2019.10.2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에서 화제를 모았던 간장게장은 디원스(D1CE) 우진영이었다.

우진영은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내 마음을 훔친 노래 도둑 간장게장'으로 출연했다.

우진영은 2라운드에서 故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를 선곡해 달콤한 목소리로 무대를 꾸몄다. 이어 가지의 무대가 펼쳐졌고, 아쉽게도 우진영은 3표 차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심사위원단은 우진영에게 "음정도 정확하고, 노래를 정말 잘 하는 사람이다", "락 느낌도 살짝 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우진영은 가면을 벗고,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감미로운 미성, 남다른 무대 매너 등으로 남자 아이돌임을 추측하게 했던 간장게장. 그의 정체는 디원스 우진영으로 밝혀졌다.

1라운드에서는 '왜 그래', 2라운드에서는 '내 눈물 모아'로 부드러운 목소리를 선보인 우진영. 그가 디원스에서는 래퍼를 맡고 있음이 밝혀지자, 패널들은 더욱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우진영은 "노래를 하는 것에 대해 겁이 났었다. 그래서 1라운드라도 통과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2라운드까지 진출하게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며 "앞으로 저의 목표는 디원스를 널리 알리고, 음악 방송 1위까지 하는 것"이라며 진솔한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이날 '복면가왕'에서는 만찢남이 다시 가왕 자리를 차지했으며, 간장게장은 디원스 우진영, 가지는 최자, 초록마녀는 레드벨벳 웬디, 에미넴은 주영훈으로 밝혀졌다.

한편, 우진영이 속한 그룹 디원스는 지난 8월 데뷔 미니앨범 'Wake up:Roll the World'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