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리원오브, 컴백 D-DAY! 음악, 스토리를 입다
온리원오브, 컴백 D-DAY! 음악, 스토리를 입다
  • 김용관 기자
  • 승인 2019.10.3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RSVP 제공)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RSVP 제공)

‘고품격 루키’ 온리원오브가 한단계 진화를 상징하는 앨범으로 힘차게 두 번째 발걸음을 뗀다. 

온리원오브는 30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line sun goodness’를 발매한다. 지난 5월 데뷔 앨범 ‘dot point jump’ 이후 5개월 만에 내놓는 결과물이다. 작은 점들이 모여 선을 완성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타이틀 곡은 ‘sage(구원)’은 처절하고 숨가쁜 리듬 전개와 함께 다이내믹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췄다.  

소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 RSVP는 “점에서 시작한 온리원오브가 선으로 나아가는 과정의 앨범“이라며 “곡, 앨범, 뮤직비디오, 퍼포먼스 곳곳에 상징적이고, 전작과 연결되는 스토리텔링이 있다. 음악 이상의 감흠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1. 음악, 스토리를 입다

시작은 하나의 작은 점에 불과하지만 그 점들을 이어 선을 만들고, 도약을 통해 단단한 면을 만들겠다는 게 온리원오브의 아이덴티티다. ‘line sun goodness’는 점, 선, 면으로 이어지는 시리즈의 두 번째 테마다. 그래서 전작의 세계관과 스토리가 이어지고 확장됐다.

데뷔곡 ’savanna’와 이번 타이틀곡 ‘sage’, 수록곡 ‘desert’가 맞닿아 있고 전작 ‘time leap’의 후속으로 ‘time machine’이 존재한다. 팬송으로 통했던 ‘OnlyOneOf yOu’는 ‘OnlyOneOf me’로 이어진다. 

# 2. 압도적 스케일 MV

‘sage’ 뮤직비디오는 ‘감각의 신’으로 통하는 ETUI(김우제) 감독이 연출했다. ‘savanna’에 이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췄다. 하이앵글이 주는 압도감, 블록버스터 무비급 스케일과 흡입력을 자랑한다. 또 여러가지 코드와 스토리를 영상 곳곳에 숨겨 놓아, 보는 이들의 다양한 해석을 유도했다. 앞으로 이어질 점, 선, 면 시리즈의 구조적 세계관을 더 단단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 3. 다이내믹 퍼포먼스

한 단계 진화된 퍼포먼스도 선보인다. 국내외 정상급 안무가들과 멤버들이 직접 고안한 ‘sage’의 퍼포먼스는 음악의 메시지를 더욱 선명하게 만들었다. 이른바 ‘도미노 칼군무’. 후반부 클라이맥스에서 멤버 준지의 슬라이딩을 시작으로 도미노, 파도 형태의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한 명씩 파트가 바뀔 때마다 마치 여러 폭의 그림을 차례로 보듯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 4. 셀프 프로듀싱

온리원오브의 수준급 셀프 프로듀싱 능력도 앨범으로 확인할 수 있다. 첫 앨범에 두 곡이 수록됐던 멤버들의 자작곡은 이번에 세 곡으로 늘어났다. 총 여섯 트랙으로 구성된 앨범에서 절반을 차지한다. 리더 러브와 나인은 4번 트랙 ‘desert’를 작곡했고, 5번 트랙 ‘너-정류장-나’는 규빈(KB), 러브, 나인이 작곡했으며 규빈과 나인은 편곡까지 작업했다. 마지막 트랙 ‘OnlyOneOf me’ 역시 규빈과 나인의 이름이 나란히 작곡, 편곡 크레딧에 올랐다.   

온리원오브는 “하나의 앨범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서로 나눌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며 “끊임 없이 진화는 아티스트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온리원오브의 음악을 많은 분들이 즐기시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