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유미, '시크릿 부티크' 속 新 '신스틸러'…구치소 첫째 역으로 열연
배우 정유미, '시크릿 부티크' 속 新 '신스틸러'…구치소 첫째 역으로 열연
  • 조혜리 기자
  • 승인 2019.11.0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 캡처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 캡처

배우 정유미가 폭발적인 연기로 '시크릿 부티크'에 긴박감을 더했다.

정유미는 지난 10월 31일 밤 방송된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고민시(이현지 역)가 수감된 구치소 방 첫째 역으로 출연했다.

이날 정유미는 함께 구치소 방을 쓰게 된 고민시와 격렬하게 맞붙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임철형(조양오 역)의 어머니인 노파 때문에 징벌방에 가게 된 정유미. 그는 고민시가 노파를 도와준 것을 알고, 일부러 고민시를 자극했다.

정유미는 이에 그치지 않고 노파에게 "무사히 아들 면회 가고 싶으면, 당신이 쟤(고민시) 손 좀 봐줘"라고 말하며, 노파가 직접 고민시의 얼굴에 상처를 내게 만들었다.

특히 이 장면에서 정유미의 강렬한 눈빛 연기가 보는 이들의 소름을 일게 만들었다는 평. 정유미는 손짓과 같은 작은 디테일까지도 섬세하게 연기했다.

또한 정유미는 좁은 구치소 방 안에서 고민시와 날카롭게 대립하며, 극을 더욱 흥미롭게 이끌었다. 이에 앞으로 정유미가 구치소에서 고민시와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갈지에 대한 궁금증 역시 높이고 있다.

한편,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소속 정유미는 MBC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영화 '마이 파더', '거울 속으로'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온 배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