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온리원오브, 기존 K팝 뛰어 넘는 새로운 예술” 호평 일색
美 빌보드 “온리원오브, 기존 K팝 뛰어 넘는 새로운 예술” 호평 일색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2.0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 RSVP 제공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 RSVP 제공

‘현실남친돌’ 온리원오브가 글로벌 시장에서 잇따라 집중 조명 받고 있다.

미국 빌보드는 최근 ‘2020년 주시해야 될 새 K팝 그룹’으로 온리원오브를 꼽으며 “매년 경쟁이 치열한 K팝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두각을 나타낼 신흥 그룹”이라고 예견했다. 지난달 영국 유력 매거진에서 ‘올해 가장 기대되는 K팝 팀’으로 선정된 것에 이어 다시 한번 특별한 존재감을 인정 받았다.

빌보드는 특히 온리원오브의 음악성에 높은 점수를 줬다. “미래지향적 음악은 아름다우면서도 차가운 이미지를 동시에 만들었다”며 “조금씩 쌓여가는 이들의 새로운 예술성, 기존 인식과 가치를 뛰어 넘는 아방가르드한 접근은 확실히 주목해야 된다”고 평가했다.

온리원오브는 지난 5월 데뷔해 두 장의 미니앨범과 최근 unknown art pop 2.1 싱글 ‘dOra maar(도라 마르)’로 음악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다. 발표하는 곡마다 전작과 상징이 이어져 참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신곡 ‘도라 마르’도 데뷔 앨범 수록곡 ’picassO’와 통한다.

빌보드는 ‘도라 마르’에 대해 “R&B의 신선한 느낌과 함께 실험적인 스타일을 내밀었다”고 호평하면서, “진보적인 음악을 추구해온 총괄 프로듀서 Jaden Jeong이 진두지휘했다. 온리원오브는 올해 주시해야 될 그룹으로 꼽지만 이미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 기대주로 꼽히고 있는 온리원오브는 작은 ‘점’으로 시작해 ‘선’을 만들고, ‘면’을 완성한다는 세계관으로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unknown art pop 2.1 싱글은 연결 고리이자, K팝을 사랑하는 모든 음악 팬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완성형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온리원오브는 지난 1일부터 ‘도라 마르’의 영문 가사를 공모하는 글로벌 콘테스트를 시작했다. 상금 10만 달러(1억 2천만원)가 주어지며 국적, 성별, 나이, 개인 혹은 팀 작업의 구별 없이 참여 가능하다. 또 온리원오브의 목소리로 새롭게 녹음해 월드와이드 릴리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