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김치전 사건’ 명현지에 “미안하다”…김치전 재도전 예고! 기대↑
정준하, ‘김치전 사건’ 명현지에 “미안하다”…김치전 재도전 예고! 기대↑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2.1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레드선스튜디오 제공
사진=레드선스튜디오 제공

 

방송인 정준하가 유튜브 채널 ‘정준하의 소머리국밥(제작 레드선스튜디오)'을 통해 ‘김치전 사건’의 명현지 셰프를 만나 11년 묵은 앙금을 풀었다.

18일 정준하의 유튜브 채널 ‘정준하의 소머리국밥’에는 한 편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정준하는 “오늘이 어떤 날인지 아느냐. 오늘은 정말 특별한 날이다. 옜다 만나보렴. 과연 누구일까"라며 누군가를 만날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준하가 찾은 인물은 한식 요리 전문가 명현지 셰프였다. 정준하와 명 셰프의 인연은 지난 2009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뉴욕 특집’에서부터 시작됐다. 당시 ‘무한도전’ 멤버들과 명셰프는 뉴요커들에게 제대로 된 한식을 소개하기 위해 뉴욕으로 떠났고, 정준하는 명 셰프와 함께 김치전 요리에 도전했다.

이 과정에서 현재까지도 회자되는 ‘김치전 사건’이 발생했다. 김치전을 준비하던 정준하가 명 셰프와 신경전을 벌이는 듯한 모습이 전파를 탄 것. 방송 직후 정준하의 김치전 사건은 큰 이슈를 모았다.

‘소머리국밥’에 공개된 영상에서 명 셰프와 재회한 정준하는 김치전 사건을 회상했고, "본 방송을 사실 진짜 재미있게 봤다"라고 당시를 추억하는 명 셰프와는 달리, 정준하는 "나는 보면서 조금 불편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또한 명 셰프와 함께 11년 전 영상을 시청한 정준하는 "오랜만에 보는데도 참 마음이 편치가 않다"라고 말하며 멋쩍게 웃었다.

결국 정준하는 명 셰프의 앞에 무릎을 꿇고 "미안하다"라며 공식적으로 사과했고, 이에 명 셰프는 "사실 그때 이후에 오빠가 저한테 미안하다고 먼저 연락을 주셨다. 그거 때문에 저는 오히려 오빠한테 더 죄송했다"라고 말했다.

정준하는 명 셰프와 진솔한 대화와 사과를 주고받으며 오랜 앙금을 말끔히 털어냈다. 김치전 사건을 회상하며 허심탄회하게 심경을 털어놓는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영상 말미에 정준하는 명 셰프에게 "김치전을 한 번 같이 만들어보자. 이제는 안 대들고 순한 제자로, 옆에서 시키는 대로 하면서 하수구 안 막히게 아주 예쁘게 잘 만들어서 같이 먹어보고 싶다"라고 제안했고, 구독자들 중 애청자를 선정하여 명 셰프와 함께 만든 김치전을 대접할 것을 예고했다.

특히 11년 만에 다시 김치전을 만들던 정준하와 명 셰프가 화기애애했던 첫 분위기와는 달리, “진땀 난다”, “2분 30초는 어디서 나온 시간이냐”, “맛있으세요?” 등의 냉기 흐르는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돼 후속 영상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