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엔티 "카메라, 북미지역 '올해의 기업상' 수상 쾌거...최고 맵칭 기술기업 증명했다
에이치엔티 "카메라, 북미지역 '올해의 기업상' 수상 쾌거...최고 맵칭 기술기업 증명했다
  • 박인걸 기자
  • 승인 2020.02.2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메라’의 로 굽타 CEO(왼쪽부터)와 에단 소릴그린 CPO (사진=에이치엔티 제공)
‘카메라’의 로 굽타 CEO(왼쪽부터)와 에단 소릴그린 CPO (사진=에이치엔티 제공)

에이치엔티(대표이사 이상익)의 자회사인 자율주행기업 ‘우모(UMO)’가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있는 3D 맵핑 전문 기업 카메라(CARMERA)의 기술력이 북미에서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으며 맵핑업계 선두자리를 확고히 했다.

에이치엔티는 자사가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는 카메라가 미국 비즈니스 컨설팅기업 '프로스트 앤 설리번(Frost & Sullivan)'이 선정한 '올해의 기업상(Company of the Year Award)'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의 기업상'은 맵핑 뿐만 아니라 다른 산업군에서도 선도기업으로 인정받는 기업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성장과 혁신, 리더십에서 탁월한 성과를 보여준 기업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현재 북미 HD 맵핑업계에서는 스타트업과 첨단기술기업, 기존 맵핑업체간에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15년 설립된 '카메라'는 뉴욕과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런던에 기반을 두고 디트로이트와 서울, 도쿄에 지부를 운영하면서 최저 비용으로 하이파이(Hi-fi)를 구현하는 HD 맵핑 솔루션을 제공해 업계 리더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또 '카메라'는 하드웨어에 구속 받지 않고 자유롭게 호환가능한 스마트폰 수준의 기술과 크라우드 소싱 기반의 접근법을 활용해 업데이트 주기를 단축하면서 최저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구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카메라'는 배달트럭 및 서비스차량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이를 통해 데이터를 전송받고 있다. 이는 타플랫폼 대비 상당히 높은 정확도를 선보이며 스마트시티 구축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지난해에는 도심 속 지상도로에서 시연을 진행하며 도심 규모를 충분히 커버할 수 있는 역량을 입증했고, 대륙횡단 수준의 고속도로망까지 커버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처럼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8년 구글 벤처스(Google Ventures)로 부터 2천억달러의 투자금을 확보한 카메라는 자율주행 택시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 스타트업 ‘보야지(Voyage)’, 중국 바이두(Baidu)의 자율주행 플랫폼 ‘아폴로(Apollo)’, 일본 ‘도요타 리서치 인스티튜트-어드밴스드 디벨롭먼트(Toyota Research Institute-Advanced Development)’ 등과도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에이치엔티 관계자는 "북미 지역에 많은 경쟁 업체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카메라가 올해의 기업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더욱 큰 규모의 첨단기술기업이나 자동차 생산업체 등에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여 몸집을 키우고, 고객들에게 최상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