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로또 판매액 '4.3조', 역대 최고 기록 새로 썼다
작년 로또 판매액 '4.3조', 역대 최고 기록 새로 썼다
  • 박인걸 기자
  • 승인 2020.03.1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한 해 로또복권이 4조3천억원어치 넘게 팔리며 역대 최고 판매 기록을 새로 썼다. 정부는 로또 판매점 증가와 인터넷 판매의 본격적인 시작으로 로또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기획재정부와 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해 로또복권 판매액은 4조3천181억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인 2018년(3조9천687억원)보다 8.8% 많다. 로또 판매가 4조원을 돌파한 것도 처음이다.

2002년 하반기 시작된 로또 판매는 이듬해인 2003년 3조8천242억원이 팔렸다. 그해 4월 12일 당첨금 이월로 1등 당첨자 한 명이 사상 최고인 407억2천만원을 차지하면서 그야말로 '광풍'이 일어나기도 했다.

정부는 사행성 논란이 빚어지자 당첨금 이월 횟수를 줄였고, 2004년에는 한 게임당 가격을 2천원에서 1천원으로 내렸다. 그 결과 인기가 시들해지며 판매액이 꾸준히 감소해 2007년 2조2천677억원까지 떨어졌다. 이후 반등세를 지속해 2018년에 역대 최고인 2003년 판매 기록을 깼다. 작년 판매액을 365일로 나누면 하루 평균 118억3천억원어치가 팔린 셈.

자료=기획재정부·동행복권
자료=기획재정부·동행복권

기재부의 실태조사 결과 작년 로또를 한 번이라도 샀다고 응답한 이의 비율은 전체 조사 대상자의 62.4%였다. 전체 인구에 이 비율을 대입해보면 1인당 13만4천원어치를 샀다는 계산이 나온다.

지난해 52번의 추첨에서 1등에 당첨된 이들은 507명, 이들의 당첨금 합계는 1조420억원이었다.

하지만 1인당 당첨금의 편차는 상당히 컸다. 861회(6월 1일 추첨) 당첨자 4명은 각각 48억7천만원의 '대박'을 터뜨렸다. 이에 비해 876회(9월 14일 추첨) 1등 당첨자는 19명이나 나오면서 1인당 당첨금액이 10억9천만원에 불과했다.

당첨금에 대한 세금은 3억원 이하까지는 22%, 3억원 초과분은 33%다. 따라서 이들 19명이 각각 손에 쥔 당첨금은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매매순서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 9억1천216만원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