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면봉산 풍력저지 대책위 '뿔났다' ..."공사 중단, 인허가 취소 촉구"
청송면봉산 풍력저지 대책위 '뿔났다' ..."공사 중단, 인허가 취소 촉구"
  • 박인걸 기자
  • 승인 2020.03.1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군 면봉산 풍력발전단지 사업이 인ㆍ허가 단계부터 현재까지도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청송군 면봉산 풍력저지 연합대책위원회는 "5년 전 청송군 풍력발전단지 사업 인ㆍ허가 과정에서 관여하지 말아야 할 청송군청 사무관이 있었고, 명예퇴직 후 풍력회사에 재취업(이직)했다"며 "풍력회사 친인척은 주민대표로 둔갑하여 사전 환경영향평가에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또한 "청송군의회 모 군의원은 인ㆍ허가 과정에서의 뇌물수수 혐의가 인정되어 징역 6년을 선고받아 형 집행 중에 있으며 풍력회사 대표도 마찬가지로 뇌물공여가 인정되어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고 폭로했다.

최근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고영곤 부장검사)는 면봉산 풍력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해 억대의 금품거래 정확을 포착하고 지난 2월 18일 청송군청 군수실 및 관련부서를 압수수색 하는 등 검찰의 강도높은 수사가 진행되기도 했다.

또한 환경영향평가에 명시된 바와 같이 협의 내용대로 이행을 하지 않고 불법적으로 공사를 진행하던 풍력회사는 환경청 및 군청에 의해 무기한 공사 중시 명령을 받은 상태이다.

위원회 측은 "풍력공사를 위해서는 진입을 위한 이설도로를 개설한 후 풍력단지 공사를 착공해야 되는데 풍력회사는 이를 어겼고, 공사현장으로 투입된 각종 중장비 및 공사장비 등이 임의로 이용할 수 없는 일반 농어촌 도로를 통해 옮겨졌다"며 "이로 인해 도로 및 일부 교량이 파손되었을 뿐만 아니라 공사중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막무가내로 공사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풍력회사 측은 주민들이 공사를 방해하여 막대한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주민을 상대로 총 24억4천여만원을 손해배상 청구했다.

풍력저지 연합대책위원회는 청송군청을 시작으로 경상북도청, 대구지방검찰청, 산림청, 노동부, 환경부, 토지수용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국세청, 한국언론인협회, 한국바른언론인협회, 감사원, 한국풍력산업협회, 검찰청까지 총 15개 관청에 해당 사업의 즉각적인 공사중지와 인ㆍ허가 취소요청을 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